Quantcast

[현장] ‘어른이 되면’ 장혜영 감독, “막연한 희망을 주는 결론이 아닌 질문을 던지는 영화 ”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04 15: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장혜영 감독이 “힘든 이들에게 막연한 희망을 주는 결론이 있는 영화가 아닌 질문을 던지는 영화”라며 작품을 소개했다.

4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어른이 되면’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장혜영 감독, 장혜정, 윤정민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어른이 되면’은 같이 산 것보다 떨어져 지낸 시간이 더 많은 생각 많은 둘째 언니 혜영과 흥 많은 막내동생 혜정이 18년 만에 함께 살기 시작하면서 겪는 좌충우돌 일상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자신의 삶을 날것 그대로 드러내고 다소 예민할 수 있는 부분을 다룬 장 감독.  

‘어른이 되면’ 언론시사회/시네마달
‘어른이 되면’ 언론시사회/시네마달

이날 현장에서 장 감독은 정말 우연히 작품을 만들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지원을 알아보던 중 최소 6개월은 우리끼리 서울 한복판에서 살아남지 않으면 안 되더라. 그걸 알게 되면서 그 6개월을 오롯이 감당해보자고 생각했다. 어차피 감당할 과정이라면 우리만의 시간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공유하고 모르는 사람들에게 알려주고자 하는 생각으로 만들게 됐다”

영화에서도 알 수 있듯 우리 사회에서 실질적으로 장애인이 받을 수 있는 혜택과 지원은 많지 않았다. 

혜정 역시 시설 도움을 받기 위해선 서울 거주 기간이 6개월이라는 기준을 충족시켜야 했던 것. 

이러한 과정을 통해 장 감독은 동생 혜정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된 부분도 많았을 터. 장 감독은 “작년 탈 시설을 했고 작업을 마무리한 건 올해 2월이라 시간이 많이 지났다. 그 안에서 혜정 변화를 느끼는 부분은 입체적이다. 한마디로 말하긴 힘들지만 자신을 표현하는 것에 대한 주저함이 없어졌다. 자신의 색깔로 세상을 만나 가고 있다. 언니보다 친구들을 좋아한다”라며 웃어 보였다. 

‘어른이 되면’ 언론시사회/시네마달
‘어른이 되면’ 언론시사회/시네마달

이 영화는 장애를 극복한 위대한 이야기가 아닌 혜정 다운 모습 그대로를 담아내고 혜정을 돌보며 깨달아가는 과정을 균형감 있게 담아냈다.

장애를 극복하고 혜정의 성장 과정을 기대했다면 아쉬움을 느낄 수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촬영감독을 맡은 윤정민은 그동안 장애인을 대해왔던 편견에 대한 고민을 그린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관객 입장에서 이 작품을 볼 때 캐릭터 성장을 기대하고 봤을 수 있다. 그런 기대가 무너지는 작품이다. 혜정이 성장하는 스토리가 아닌 그동안 장애인을 대해왔던 우리의 시각, 기존 시각에 대한 편견에 대한 고민, 내가 바라보는 시점이 어른이 되는 과정에 와닿는 작품이다”

이러한 과정들을 통해 혼자서 버텨내기도 힘든 세상이지만 그럼에도 함께 살아가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 모든 이들에게 ‘어른이 되면’은 유쾌한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

오는 12월 13일 개봉.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