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초고난도 ‘2019학년도 수능 국어’ 31번, 김상욱 “물리 문제를 낸 것” (알쓸신잡3)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2.04 13: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오답률 81.7%를 기록한 수능 국어 31번을 두고 잡학박사들이 서로의 의견을 전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tvN ‘알쓸신잡3’에서는 충남 서산, 당진으로 발길을 향하는 다섯 박사 유희열, 유시민, 김영하, 김진애, 김상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촬영을 위해 한 장소에 모인 잡학박사들. 김진애는 유시민을 향해 “수능 아빠”라고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유시민의 아들이 올해 수능에 응시했기 때문.

이에 유시민은 “수시 구술 면접을 해야해서 아들 과외해야하는데 못하고 왔다”고 웃어 보였고, 김진애는 “요번에 수능 문제보고 완전히…”라고 혀를 내둘렀다.

tvN ‘알쓸신잡3’ 방송 캡처
tvN ‘알쓸신잡3’ 방송 캡처

김영하는 “수능 국어 31번 문제보셨냐”고 운을 뗐다. 화제의 국어 31번은 올해 수험생들을 진땀 흘리게 한 최고난도 문제로 오답률이 81.7%에 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어 등장한 물리학 분야 잡학박사 김상욱은 “그 문제는 상식이다”고 말했고, 유시민은 “이과한테는 상식이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상욱은 “안 좋은 문제인 게 처음에 보기도, 지문도 안 보고 1~5번만 봤다. 그것만 봐도 알겠더라. 그게 잘못됐다는 것. 물리 문제를 낸거다”고 덧붙였다.

한편,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수능 채점 결과 브리핑에 나선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논란이 많았던 국어 31번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 출제를 지양하는 방향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