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 김유정이 갑질 폭언듣자 “무조건 사과하지 마라” 사이다 복수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03 22: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는 윤균상이 김유정이 직원에게 당하자 사이다 복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3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일뜨청)’에서 선결(윤균상)이 직원에게 갑질당하는 오솔(김유정)을 구해줬다.

 

jtbc‘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방송캡처
jtbc‘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방송캡처

 
한 여직원이 복도에 커피를 쏟고는 오솔(김유정)에게 “아줌마가 치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커피를 흘린 직원은 오솔에게 “청소나 하는 주제에 꼴같지 않은 자존심을 세운다”라고 하면서 막말을 했다.
 
오솔(김유정)은 결국 여직원과 싸우게 됐고 그때 상사가 등장했고 “그쪽 회사 대표에게 직접 말해야겠다. 직원 교육 제대로 시키라”고 하며 오솔을 꾸짖었고 오솔은 할 수 없이 사과를 했다. 
 
이때 선결(윤균상)이 나타나서 “자기가 버린 건 자기가 치워야죠.아줌마”라고 말했다.
 

또 선결은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여기까지 서비스 나머지는 아줌마가 하세요. 오솔씨 불합리한 일에 무조건 사과할 거 없다”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jtbc 월화드라마‘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