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말모이’ 유해진X윤계상, 따뜻한 사람의 정이 느껴지는 영화 (종합)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2.04 09: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소수의견’ 이후 3년 만에 유해진과 윤계상이 다시 한번 힘을 모은 영화 ‘말모이’가 드디어 공개됐다.

3일 오전 1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말모이’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엄유나 감독, 유해진, 윤계상,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됐던 일제강점기 시절 한글을 지키기 위해 모인 조선어학회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말모이’ 작전을 첫 영화화한 작품으로 믿고 보는 배우 유해진, 윤계상, 우현 등이 합류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김태훈-우현-유해진-윤계상-엄유나 감독-김선영-민진웅 / 더 램프(주) 제공

메가폰을 잡은 엄유나 감독은 “역사 이야기라고 하면 위대한 영웅들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하지만 ‘말모이’ 작전은 전국 사람들이 모여 소중하게 지켜낸 역사다. 그래서 꼭 하고 싶었다”며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영화가 담고 있는 특별한 의미에 대해서도 전했는데 “그리고 현시대에 작은 행동들이 모여 큰일을 해내듯이 ‘말모이’ 작전도 그런 뜻을 담고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에게 생소한 단어인 ‘말모이’. 그 뜻과 의미에 대해 묻자 엄유나 감독은 “말을 모은다는 뜻이다. 말을 빼앗길 걸 대비해 그 시대 사람들이 만든 사전이 말모이였다. 그래서 조선어학회가 비밀리에 움직였던 작전도 말모이 작전이라 불린다. 이렇게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는 단어이기 때문에 영화 제목도 그렇게 짓게 됐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그는 화려한 배우진에 대한 자기 생각을 전했는데 “첫 영화라 배우에 대한 욕심이 많았다. 그리고 사람들이 빛나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유나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유해진 씨를 생각하고 썼다. 유해진 씨는 어떤 영화에서든 빛이 나는 배우다. 그리고 ‘김판수(유해진 분)’ 역이 말 맛을 잘 내야 했는데 딱 유해진 씨가 그런 이미지였다”며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유해진 / 더 램프(주) 제공
유해진 / 더 램프(주) 제공

탄탄한 이야기 구성을 선보였던 영화 ‘택시운전사’의 각본을 맡았던 엄유나 감독의 첫 연출작인 ‘말모이’. 그래서 그런지 배우들은 시나리오를 보고 많은 감정을 느꼈다고 전했다.

먼저 유해진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순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말모이’ 사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까막눈인 ‘판수(유해진 분)’의 시선으로 풀어나가는 것이 좋았다. 순한 맛이 있는 영화다”라고 말했다.

윤계상 또한 “처음 봤을 때 이런 좋은 이야기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꼭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사명감을 갖고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술과 사람을 사랑하는 시인 ‘임동익’ 역을 맡은 우현은 “아무 정보 없이 봤다. 전날 밤새고 누워서 보게 됐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정자세로 앉아서 보게 되더라. 그만큼 재밌었고 전율이 느껴졌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김선영은 작품과의 특별한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일제강점기 시대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그런데 마침 딱 이 작품이 들어오게 됐고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 너무 시기가 잘 맞아서 깜짝 놀랐다”

그는 극 중 조선어학회의 유일한 여성이자 ‘문당책방’ 주인 ‘구자영’ 역을 맡았다.

김선영 / 더 램프(주) 제공
김선영 / 더 램프(주) 제공

역사의 아픔을 담고 있는 작품이라 인물에 대한 부담감이 컸을 터. 이에 대해 김선영은 “사건들을 바라봤을 때 마음이 아프다. 하지만 이 인물에게는 사건들이 일상이다. 그 상황에 처했을 때 일상적으로 어떻게 연기를 할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극 중 식민 치하에서 우리말 사전을 만들겠다는 큰 목표를 가진 조선어학회 대표 ‘류정환’ 역으로 분한 윤계상은 “이번 캐릭터가 역사적인 인물이라 우리나라의 아픔도 감당해야 했다. 그래서 영화적인 모습보다는 진짜였으면 하는 소망으로 연기했다. 그래서 촬영 기간 내내 마음 앓이를 했다”며 심적 고통에 대해 전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이번 작품을 하면서 내가 연기를 하는 이유와 연기를 하는 방법을 깨달았다. 촬영 당시 힘들었지만 진정성 있게 접근해야 한다는 걸 배웠다. 작품을 통해 인간 윤계상도 많이 성장했다"며 이번 작품이 갖는 특별한 의미를 덧붙였다.

윤계상 / 더 램프(주) 제공
윤계상 / 더 램프(주) 제공

영화 ‘소수의견’ 이후 3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유해진과 윤계상.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해 묻자 유해진은 “편안함이 있어서 쓸데없는 에너지 소모를 안 해도 돼서 좋았다. 늘 옆에 있었던 것처럼 호흡이 잘 맞았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윤계상은 “평소에도 존경하는 선배다. 위트감 있고 진정성 있는 모습을 많이 배우고 싶다. 저번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봐서 그런지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유해진 선배는 열정이 100배는 더 커졌다”며 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극 중 아내를 무척 사랑하는 조선어학회의 막내 ‘민우철’ 역을 맡은 민진웅은 배우들 사이에서도 실제로 막내다. 그에게 선배들과의 호흡에 대해 묻자 “선배들이 항상 앞장서서 리드해주고 잘해줬다. 이번 작품은 공연하는 느낌이 들었다. 의견도 많이 주고 받았고 그 덕분에 살아난 장면이 많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유해진 또한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 언급했는데 “현장에서 시나리오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그럴 때마다 엄유나 감독은 항상 낮은 자세로 듣는다. 감독이라는 직책의 권위적인 면을 없애고 의견을 나눈다. 그래서 현장 분위기가 정말 조선어학회 같았다”며 엄유나 감독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듣던 우현은 “현장에서 모아놓았던 자료를 일본군에게 뺏기는 장면이 있었다. 그 장면을 촬영할 때 너무 억울하고 눈물이 멈추질 않더라. 연기하는 사람이 이 정도였는데 당시 조선어학회 사람들의 마음은 어땠을지 상상이 안간다”며 촬영 중 느꼈던 특별한 감정에 대해서도 덧붙였다.

우현 / 더 램프(주) 제공
우현 / 더 램프(주) 제공

마지막으로 엄유나 감독은 ‘말모이’에서 씬스틸러 역할을 한 ‘김판수(유해진 분)의 자녀 ‘김덕진(조현도 분)’, ‘김순희(박예나 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두 아역이 정말 매력적이다. 창씨개명, 일본군에게 점령당한 학교 등 그 시대 어린 학생들이 겪은 부분을 잘 표현할 것이다”

윤계상과 유해진의 브로맨스가 기대되는 ‘말모이’는 관객들에게 인간의 정과 따뜻함을 안겨줄 것이다.

영화 ‘말모이’는 오는 1월 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