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말모이’ 유해진, “순한 맛이 있는 영화라 출연 결심”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2.03 14: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말모이’ 유해진이 이번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3일 오전 1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말모이’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엄유나 감독, 유해진, 윤계상,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됐던 일제강점기 시절 한글을 지키기 위해 모인 조선어학회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말모이’ 작전을 첫 영화화한 작품으로 믿고 보는 배우 유해진, 윤계상, 우현 등이 합류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극 중 유해진은 감옥소를 밥 먹듯 드나들다 조선어학회 일원이 된 까막눈 ‘김판수’ 역을 맡았다.

유해진 / 더 램프(주) 제공
유해진 / 더 램프(주) 제공

믿고 보는 배우 유해진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순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말모이’ 사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까막눈인 ‘판수(유해진 분)’의 시선으로 풀어나가는 것이 좋았다. 순한 맛이 있는 영화다”라며 출연 계기를 전했다.

또한 그는 “'판수(유해진 분)'는 무식하고 한심한 가장이다. 사명감을 가지고 학회에 들어가면서 많은 변화를 가져온다. 그리고 까막눈인 ‘판수(유해진 분)’가 글을 알게 되면서 가장으로서도 성장하게 된다”며 캐릭터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유해진 / 더 램프(주) 제공
유해진 / 더 램프(주) 제공

유해진이 있는 공간에는 언제나 유쾌함과 진지함이 공존한다. 이번 작품의 촬영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이에 대해 그는 “현장에서 시나리오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그럴 때마다 엄유나 감독은 항상 낮은 자세로 듣는다. 감독이라는 직책의 권위적인 면을 없애고 의견을 나눈다. 그래서 현장 분위기가 정말 조선어학회 같았다”며 엄유나 감독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듣던 우현 또한 “현장에서 모아놓았던 자료를 일본군에게 뺏기는 장면이 있었다. 그 장면을 촬영할 때 너무 억울하고 눈물이 멈추질 않더라. 연기하는 사람이 이 정도였는데 당시 조선어학회 사람들의 마음은 어땠을지 상상이 안간다”며 촬영 중 느꼈던 특별한 마음에 대해 전했다.

우현은 극 중 술과 사람을 너무 사랑하는 시인 '임동익' 역으로 분했다.

‘택시운전사’ 각본을 맡은 엄유나 감독의 첫 작품으로 기대감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영화 ‘말모이’는 오는 1월 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