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사랑니’ 김정은-이태성, 아련한 첫사랑 이야기 담은 영화…줄거리는? 실검에 등극한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영화 ‘사랑니’가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랑니’는 3일 오전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이목을 끈다.

오른 이유는 채널CGV에 ‘사랑니’가 편성됐기 때문이다.

‘사랑니’의 줄거리는 아련한 첫사랑의 기억을 머금고 새롭게 시작되는 또 하나의 눈부신 사랑, 언제나 자신의 직관에 따라 똑바로 걸어 들어가는 입시 과외학원 수학 강사 조인영(김정은 분)은 아름답고 씩씩한 여자다.

영화 ‘사랑니’ 스틸컷 / 김정은-이태성
영화 ‘사랑니’ 스틸컷 / 김정은-이태성

그의 잔잔하고 고요한 일상 속에 아련한 첫사랑의 모습을 꼭 빼닮은 17세의 이석(이태선 분)이 학원생으로 들어온다.

인영은 자신의 첫사랑과 놀랍도록 닮은 그를 사랑하게 되고, 이석 또한 인영을 향한 마음을 숨기지 않고 적극적이다. 

인영은 이름만 똑같은 게 아니라 정말 똑같이 생겼다는 혼잣말을 하루에도 몇 번씩 중얼거리며 첫사랑을 꼭 닮은 이석과 사랑하게 된 기쁨을 감추지 못한다. 

영화 ‘사랑니’는 총 135,702명을 동원했다.

이 영화는 지난 2005년월 개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