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응천, 조국 민정수석 사퇴 주장…민주당, 책임론 진화 나서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12.03 10: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주장했다.

2일 조응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정수석에게 현명한 처신이 요구되는 때”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조응천 의원 / 연합뉴스
조응천 의원 / 연합뉴스

조 의원은 “요 며칠 민정수석실 산하 여러 비서실에 대한 연이은 보도를 접할 때마다 당혹스러움을 피할 수 없었다. 민정수석실 전체에 대한 신뢰와 권위의 상실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공직의 시작과 끝은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대통령을 직접 모시는 참모는 다른 공직자들보다 더 빠르고 더 무겁게 결과에 대한 정무적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조국 민정수석 / 연합뉴스
조국 민정수석 / 연합뉴스

이어 “이제 민정수석이 책임질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상황이 되었다고 여겨진다.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 덜어드리는 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 생각한다”며 “대부분의 경우도 그러하지만 특히 이번 일은 ‘늑장’ 대응보다는 ‘과잉’ 대응이 훨씬 적절한 경우”라고 덧붙였다.

이재정 대변인 / 연합뉴스
이재정 대변인 / 연합뉴스

이후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금일 논평 관련해 알려드린다. 해당 논평은 지난 10년간의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해소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당과 정부가 합심하여 반드시 적폐를 청산할 것임을 다짐하는 논평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논평 이후 언론에 대한 사후 브리핑 과정에서 ‘이를 계기로 적폐 청산과 공직기강 확립을 확고히 할 것이며 같은 기조로 조국 수석을 비롯한 청와대의 역할에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는 것이 더불어민주당의 입장’임을 누차 밝힌 바 있다”며 “횡간을 덧붙여 엉뚱한 기조로 활용한 몇몇 언론에 유감을 표한다. 다시 한번 지난 적폐와 관행의 틀을 깨고 공직 기강 확립을 위해 일신우일신하겠다 약속드리며, 이를 위한 노력에 당에서도 힘을 실어 함께할 것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