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대통령, 마지막 순방지 뉴질랜드 도착…2박 3일간 국빈방문 일정후 4일 귀국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2.03 01: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아르헨티나를 떠난 문재인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밤늦게 마지막 순방지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도착해 2발 3일간의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아르헨티나를 떠나 14시간의 비행 끝에 이날 오클랜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3일 오전 팻시 레디 뉴질랜드 총독과의 환담 등으로 본격적인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한다.

같은 날 오후에는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양국 우호관계 증진에 애쓰는 동포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4일에는 저신다 아던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인도·아세안 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정부의 신남방정책 영역을 대양주로 넓혀 뉴질랜드의 대외 정책인 신태평양정책과 시너지 효과를 내는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회담 후 공동기자회견까지 마치면 문 대통령은 오후에 귀국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은 4일 오후 늦게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해 5박 8일간의 체코, 아르헨티나를 포함한 3개국 순방일정을 마무리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