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스트’ 연우진, 박정원 무의식 속에서 악령 총을 맞고 현실로 나와…손종학은 ‘장희령 막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02 22: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프리스트’에서 연우진이 박정원의 무의식 속에 들어갔다가 나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2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프리스트’에서는 기선(박용우)는 부마자의 무의식 속에서 구마의식 을 시도했다.

 

OCN‘프리스트’방송캡처
OCN‘프리스트’방송캡처

 

수민(연우진)은 부마자인 송미소(박정원)의 무의식 속에 들어갔다가 악령에 씌인 아버지를 만나고 부마자가 된 어머니를 확인했다.
 
수민(연우진)은 송미소(박정원)와 함께 부마자가 된 어머니를 데리고 도망쳤고 아버지가 쏜 총에 맞고 의식에서 깨어났다.
 
기선(박용우)은 수민(연우진)에게 “내가 종을 울리지 않았는데 어떻게 깨어났냐?”라고 물었고 수민(연우진)은 “아버지가 나에게 총을 쐈다”라고 답했다
 
또 유리(장희령)은 은호(정유미)와 송미소(박정원)가 병원에서 사라지자 찾으러 병원 지하로 갔다.
 

그때 도균(손종학)이 나타나서 유리(장희령)가 구마의식을 하고 있는 지하실로 못 들어가게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드라마‘프리스트’은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