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룡포 앞바다서 어선 전복, 선원 3명 구조했지만…‘끝내 2명 숨져’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8.12.02 20: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혜 기자] 구룡포 앞바다서 어선이 전복했다.

2일 포항해경은 구룡포 앞바다서 3명이 탄 어선이 전복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날 실종된 선원 2명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 16분께 구룡포 동방 11.6㎞ 해상에서는 A호(4.73t 자망어선)가 뒤집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선원 3명 가운데 이 모(72) 씨는 전복한 배 위에 올라가 있다가 인근에서 어선에 의해 바로 구조됐다.

하지만 선장 오 모(66) 씨와 선원 이 모(80) 씨는 실종 후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이후 곧바로 포항의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서 그물을 인양하다 파도에 전복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