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드라마 최초 시도 증강현실 시청자한테 통할까 (종합)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2.02 0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비밀의 숲’ 안길호PD와 ‘W’, ‘나인’ 송재정 작가가 드라마 최초로 증강현실을 담은 작품으로 시청자들을 찾아왔다.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안길호PD, 현빈, 박신혜, 김의성, 박현이 참여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비즈니스 차 스페인 그라나다에 방문한 ‘유진우(현빈 분)’가 클래식 기타리스트를 꿈꾸는 ‘정희주(박신혜 분)’의 호스텔에 묵게 되면서 묘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서스펜스 로맨스 드라마.

특히 브라운관에 2년 만에 복귀하는 현빈과 박신혜의 캐스팅 소식으로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박훈-현빈-박신혜-김의성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박훈-현빈-박신혜-김의성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먼저 연출을 맡은 안길호PD는 “리얼리티와 CG로 구현할 수 있는 부분의 접점을 찾는 데 주력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기술보다는 좀 더 과장되어 있고 곧 다가올 미래라고 생각하면서 표현했다”며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이어 그는 증강현실에 대한 우려도 전했는데 “증강현실이라고 하면 다들 어렵다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에서 증강현실은 드라마의 소재일 뿐이고 이해를 돕기 위한 장치다. 증강현실에 대한 부분보다는 주인공들 사이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촬영 장소를 ‘스페인 그라나다’로 선택한 의도도 밝혔는데 “그라나다는 역사적으로 이슬람 문화와 스페인 문화가 결합된 독특한 도시다. 그런 부분이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결함된 우리 작품과 잘 어울릴 것 같았다. 그리고 스페인의 중세 분위기가 게임 소재와 잘 어우러졌다”고 전했다.

또한 큰 사랑을 받았던 전작 ‘비밀의 숲’ 이후 첫 작품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에 대한 부담감이 없었냐고 묻자 그는 “부담이 많이 된다. 하지만 ‘비밀의 숲’과는 완전히 다른 작품이라 방향성이나 스타일면에서 차별을 많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넷플릭스에 방영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는 이번 작품. 해외 시청자들에게 어떤 점이 통할까.

“게임이라는 소재가 전 세계적으로 좋아하는 문화 콘텐츠다. 드라마 내러티브에 게임 소재를 녹여 더 재밌어졌다. 게임을 하면서 드라마를 관람하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여기에 안길호 PD는 “우리 작품을 보면 게임을 모르는 사람들도 게임을 좋아하게 될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봐도 이해하기 쉽게 만들었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현빈-박신혜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현빈-박신혜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브라운관으로 2년 만에 복귀하는 현빈과 박신혜. 그들의 컴백작으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극 중 IT 투자회사 대표로 라이벌 ‘차형석(박훈 분)’을 이기는 것이 인생의 목표인 ‘유진우(현빈 분)’ 역으로 분한 현빈은 “저는 소재나 캐릭터 등 기존 작품과 다른 부분을 찾으려고 하고 도전하는 편이다. 이번 작품도 증강현실이라는 부분에서 끌렸고 신선함을 느꼈다. 그리고 이러한 점이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도 궁금했다”고 밝혔다.

박신혜 또한 “차기작에 대한 고민을 항상 갖고 있었다. 증강현실 소재가 새롭게 다가왔고 대본이 담고 있는 메시지에 대해 많이 느꼈다. 그리고 현재 증강현실이 현실적으로 갖고 있는 문제에 대해서도 잘 담아낼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작품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그는 극 중 스페인 그라나다의 호스텔 주인으로 최고의 클래식 기타리스트를 꿈꾸는 ‘정희주(박신혜 분)’ 역을 맡았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첫 호흡은 맞추게 된 두 사람의 연기 케미는 어땠을까. 이에 대해 현빈은 “어린 시절부터 연기해서 그런지 내공과 센스가 있다. 그래서 같이 연기하면서 자극을 많이 받았다. 또 박신혜 씨가 에너지가 너무 좋다. 그 에너지가 현장에서도 잘 드러나고 있어 재밌게 촬영 중이다”라며 박신혜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듣던 박신혜는 “저희가 스페인에서 첫 촬영을 해서 호흡을 맞출 시간이 필요했다. 스페인 촬영 당시 주말에 촬영을 쉰 적 있었는데 그때 배우들끼리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현빈 씨가 연기에 대한 걱정과 고민들에 대해 조언을 많이 해줬다”며 그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드라마 최초로 증강현실과 만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배우들 또한 처음 접해보는 방식으로 연기에 대한 어려움이 많았을 터.

이에 대해 박신혜는 “같은 장면을 여러 방면으로 촬영해야 해서 촬영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장소에 대한 제약도 있었기 때문에 초반에는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어느 정도 호흡이 맞다 보니 익숙해졌다”고 밝혔다.

또한 “사실 저는 호스텔 주인이기 때문에 증강현실과 다른 방식으로 촬영하고 있다. 증강현실 부분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겠지만 ‘정희주(박신혜 분)’ 캐릭터가 갖고 있는 이야기와 매력에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현빈은 “내 시점, 제 3자의 시점 등 여러 가지 방면으로 촬영해야 해서 똑같은 장면을 여러 번 찍었다. 그 점에서 힘들었지만 지금은 적응돼서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고 웃으며 전했다.

박훈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박훈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극 중 ‘유정우(현빈 분)’의 친구이자 라이벌이며 과거 ‘유정우(현빈 분)’의 아내를 빼앗은 ‘차형석(박훈 분)’ 역으로 분한 박훈은 현빈과의 호흡에 대해 “현빈 씨는 액션 태가 남다르다. 똑같은 동작을 해도 나랑 다르다. 그래서 함께 촬영할 때 가만히 서서 감상하게 된다. 뭐가 다른지 고민 해보고 있다”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아무래도 현빈 씨가 액션 연기에 능숙하고 경험이 다양하다 보니 많이 의지하고 있다. 그런 부분에서 감사함을 많이 느끼고 있다”며 현빈에 대한 칭찬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악역에 대한 생각을 묻자 그는 “악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내가 착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유정우(현빈 분)’와 싸울 때는 정우가 악역이라고 느끼며 연기한다”고 밝혔다.

김의성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김의성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를 듣던 김의성은 또한 “다들 당연하게 내가 악역이라고 생각한다. 나중에 미워하실 수 있지만 복합적인 감정을 가진 캐릭터다. 이상적인 면과 삐뚤어진 면 등 극단적인 성격을 가졌다”며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서도 전했다.

김의성은 극 중 ‘차형석(박훈 분)’의 아버지로 사업 앞에서는 아들 ‘차형석(박훈 분)’보다는 아들의 라이벌인 ‘유진우(현빈 분)’의 손을 들어주는 ‘차병준(김의성 분)’ 역을 맡았다.

이렇듯 믿고 보는 배우들과 탄탄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전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우리가 지금까지 접하지 못한 새로운 기술들로 드라마계의 새로운 획을 그을 것이다.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