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8 멜론 뮤직 어워드(MMA)] 방탄소년단(BTS), 7관왕으로 증명한 글로벌 아티스트의 인기 (종합)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12.01 23: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명실상부 2018년 최고 아티스트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카카오와 함께하는 ’2018 멜론 뮤직 어워드(MMA)’가 열렸다.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방탄소년단은 TOP10, 랩/힙합부문, 카카오 핫스타상, 글로벌 아티스트상, 네티즌 인기상, 올해의 앨범상, 올해의 아티스트상까지 7관왕을 수상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방탄소년단(BTS) 진 / 서울, 정송이 기자
방탄소년단(BTS) 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 TOP10

아미를 외치며 등장한 진은 “여러분. 우리 (음악) 이렇게 많이 들어주셔서, TOP10을 받을 수 있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여러분들이 있기에 우리가 아프거나 힘들어도 정말 열심히 할 수 있었다. 이 모든 걸 아미에게 돌린다. 사랑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BTS) 제이홉 / 서울, 정송이 기자
방탄소년단(BTS) 제이홉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 랩/힙합부문

역시 아미를 외치며 등장한 제이홉은 “쟁쟁한 아티스트 분들 사이에서 상을 받게 돼서 정말 영광”이라며 “앞으로 더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고 보답해드리라는 의미로 받아들이면서 이 상을 감사히 받겠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BTS) 지민 / 서울, 정송이 기자
방탄소년단(BTS) 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 카카오 핫스타상

지민은 “일단 이 상은 우리가 무엇을 하든 어디에 있든 어느 나라에 있든 우리를 핫하게 해주시는 건 항상 아미 여러분들이었다”며 “이건 핫스타상이 아니라 핫아미상이라 생각하겠다. 응원해주시는 아미 여러분 항상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RM은 “여러분 덕에 우리가 핫해졌네요. 감사합니다”라고 말했고, 이어 뷔가 마이크를 잡은 순간 다음 무대로 넘어가 “안녕히 계세요”라고 급하게 소감을 마무리했다.

방탄소년단(BTS) 뷔 / 서울, 정송이 기자
방탄소년단(BTS) 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 글로벌 아티스트상

뷔는 “글로벌 아티스트 됐습니다. 정말 우리 글로벌 아티스트라는 상을 받게 해주신 우리 아미분들께 정말 이런 상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우리가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말했고, RM은 영어로 수상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BTS) 정국 / 서울, 정송이 기자
방탄소년단(BTS) 정국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 네티즌 인기상

정국은 “대상 다음으로 치열한 상이라고 하니까 되게 기분이 좋다”며 “이것도 다 아미 여러분들이 만들어주신 거기 때문에 네티즌 인기상은 우리 아미 여러분들이 받는 걸로 하면 될 것 같다.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무대 마지막 아티스트로 나선 방탄소년단은 ‘Fake Love’, ‘Airplane pt.2’, ‘IDOL’을 선보였다.

방탄소년단(BTS) RM / 서울, 정송이 기자
방탄소년단(BTS) RM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 올해의 앨범(대상)

RM은 “가장 먼저 당연히 우리를 사랑해주신 아미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방금 전에 무대 뒤에 있었는데 정말 가슴이 그렇게 뛰더라. 엄청 떨리더라”며 “멜론 처음 나왔을 때 스트리밍 클럽이라는 홍보 쪽지를 제가 하교하다가 받았었는데 그 생각이 난다. 우리가 올해의 앨범이라는 상을 받아서 정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말 음악이 인스턴트처럼 소비되는 시대에 앨범이라는 필요하지 않은 재화를 돈을 들여서 구매해주는 행위 자체가 대단하고 위대한 활동이라고 생각된다”며 “지금 어떻게 보면 앨범이라는 게 크게 의미가 없어진 시대에 인트로, 아웃트로, 스킷 하나하나 정성 들여 빚은 우리 자식들을 진심으로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은 “제가 가장 기쁘고 떨렸고 울컥했던 순간이 작년에 우리가 처음으로 멜론에서 대상을 받았을 때다. 그 대상을 이렇게 다시 한번 우리 아미 여러분들과 함께 하게 돼 정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아미 여러분들의 행복, 모든 사람들의 행복을 진심으로 빌겠다”고 말했다.

지민은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제가 이 상을 받으니까 지금 가장 감사드리고 싶은 사람은 우리 사장님 방시혁 PD님이 제일 많이 생각난다. 우리 회사 식구분들, 매니저분들, 스태프분들한테 정말 감사하다는 얘기 전해드리고 싶다. 우리를 7~8년 정도 봐오면서 여기까지 커온 우리를 보면서 어떤 생각을 하실지 되게 궁금하다”며 “진심으로 우리를 여기까지 올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여러분. 여러분이 키워주신 만큼 여기서 멈추지 않고 더 위로 올라가겠다. 감사하다”고 예고했다.

방탄소년단(BTS) 슈가 / 서울, 정송이 기자
방탄소년단(BTS) 슈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 올해의 아티스트상(대상)

슈가는 “아미 정말 감사드린다. 이렇게 큰상 주신 아미 여러분들한테 가장 먼저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우리 항상 옆에서 서포트해주시는 방시혁 PD님, 빅히트 관계자 여러분들 감사드린다”며 “올해 참 다사다난한 일이 많았다. 사실 데뷔 때부터 일이 많았다. 그러다 보니까 항상 왜 이렇게 시련만 주지라고 생각했는데 결국 그것들이 큰 거름이 돼서 참 좋은 일만 계속되는 것 같다. 정말 우리 데뷔 때부터 불과 얼마 안 됐을지언정 우리 팬이 되신 여러분들한테 감사한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정국은 “일단 올해의 아티스트가 돼서 정말 기분이 좋다. 이런 멋진 상을 받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이 자리를 비롯해서 다시 한번 곱씹어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싶은 분들이 있다. 항상 현장에서 나와서 같이 숨 쉬고, 밥 먹고, 졸고 옆에서 열심히 고생해주는 우리 헤어, 메이크업, 스타일리스트분들, 현장 사진촬영해주시는 분들, 회사 관계자분들, 우리가 눈뜨기 전에 일어나서 준비해서 잠들기 전까지 항상 옆에서 고생해주는 매니저 형님들.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평소에 낯간지러워서 표현은 잘 못 하는데 항상 옆에서 일하고 고생해주시는 걸 보면 너무나 힘이 많이 된다. 앞으로도 같이 함께 열심히 고생했으면 좋겠다. 정말 감사드린다”며 “아미 여러분들도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제이홉은 “드디어 올해 2018년 올해의 가수상을 지금 제 손에 거머쥐고 있다. 정말 올해 많은 일들이 있었다. 우리가 이제 전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정말 많은 것들을 배우고 느끼고 왔다. 정말 이 지구 안에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있고 정말 많은 교류가 되고 있고 다양한 사랑의 감정들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구나라고 정말 많이 느끼고 배우고 공부했던 한 해였다”며 “정말 너무나도 자랑스럽고 지금 이 순간이 행복하다. 많은 우리 아미 여러분들과 함께 즐기고 싶고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 제가 얼마 전에 선배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렸었는데 이제 어느덧 우리도 연차가 선배의 위치에 온 것 같다. 그래서 정말 부끄럽지 않게 좋은 길과 본보기가 되어서 많은 아티스트 분들에게 힘이 되고 싶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뷔는 “짧게 말하자면 일단 이런 방탄소년단을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정말 우리가 이런 무대 할 수 있고 상 받을 수 있고 지금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건 모두 아미 여러분 덕분”이라며 “부디 여러분들에게는 행복이라는 단어가 곁에 머물러있었으면 좋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민은 “여러분. 저는 왜 이렇게 눈물이 많은지 모르겠다. 우리의 하루하루의 이유가 되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모든 것이어서 감사드리고 여러분이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긴 말 안 하겠다. 다음에, 내년에 또 이 상으로 보답하겠다.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진은 “마지막으로 아미 사랑해요”라고 외치며 시상식을 마무리했다.

‘2018 멜론 뮤직 어워드’에는 워너원을 비롯해 방탄소년단, 비투비, 로이킴, 아이콘, 워너원, 더보이즈, 에이핑크, 마마무, 블랙핑크, 여자친구, 홍진영, 볼빨간사춘기, 모모랜드, (여자)아이들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참석했다. 

이날 현장은 JTBC2, JTBC4, 다음, 멜론, 원더케이, 카카오TV, 카카오톡을 통해 전세계로 생중계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