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박신혜의 투숙객으로 들어가서 찬열이 만든 증강현실 체험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01 22: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현빈이 찬열이 만든 증강현실(AR)을 체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일 tvN 주말드라마‘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진우(현빈)는 한밤중에 걸린 세주(찬열)의 전화를 받고 그가 보낸 메일을 확인했다.

 

tv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방송캡처
tv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방송캡처

 

세주(찬열)는 진우(현빈)에게 “차형석(박훈)이 100억을 준다고 했다”고 말하며 “그런데 그는 나쁜 사람이다. 그라나다 보니따 호스텔에서 보자”고 하고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었다.
 
진우(현빈)는 세주(찬열)이 말한 희주(박신혜)가 운영하는 보니따 호스텔에서 여장을 풀고 세주(찬열)가 만들어 놓은 증강현실(AR) 체험을 하러 나섰다.
 
진우(현빈)는 “사람들은 대부분 알함브라 궁전을 보러 그라나다에 온다. 그러나 나는 알함브라보다 더 신비로운 것을 보러왔다”라고 했고 그의 눈 앞에 화살에 맞고 말을 탄 기사가 나타나서 쓰러졌다.
 
이어 이슬람의 전사의 동상이 살아 움직이고 진우를 죽일 듯이 뛰어 내려서 칼로 내리쳤다.
 
진우(현빈)의 손에는 피가 뚝뚝 흐르고 이 모든 것은 증강현실(AR)이었다.
 

또 진우는 양주(조현철)와 박해수와 통화를 하면서 더 신비한 경험을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tvN 주말드라마‘tv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