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운명과 분노’ 이민정, “그렇게 싫으면 욕창관리 안 해주고 간병비 안 받는 간병인 써” ··· 간병인과 다퉈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12.01 21: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운명과 분노’에서 이민정(구해라 역)이 언니의 간병인과 다퉜다.

1일 방송된 SBS ‘운명과 분노’에서는 이민정(구해라 역)이 언니의 간병인과 다투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SBS ‘운명과 분노’ 방송 캡처
SBS ‘운명과 분노’ 방송 캡처

 

SBS ‘운명과 분노’ 방송 캡처
SBS ‘운명과 분노’ 방송 캡처

 

구해라가 언니의 병실을 찾았다. 병실로 들어선 구해라는 언니의 간병인에게 인사를 건넸다. 하지만 간병인은 굳은 표정으로 “와보지도 않고 병원비도 간병비도 안 보내주면 어떡해요?”라고 다짜고짜 따지기부터 했다.

구해라는 “곧 보내드릴게요”라고 말하며 간병인에게 머리 숙여 사과했다. 간병인은 “환자가 자가호흡도 되니 그렇게 어려우면 비싼 요양원 말고 다른 데로 옮겨”라며 짜증을 냈다.

그리고는 서랍에서 가위를 꺼내 “머리에 쓸려서 환자 뒷목이 자꾸 짓무르니 머리 좀 자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구해라는 기겁하며 서둘러 간병인을 제지했다. 간병인은 “욕창관리가 어렵다. 환자는 어차피 누워만 있지 않으냐?”며 답답해했다.

구해라는 “환자가 모른다고 막 다루면 안 되는 거 아니예요?”라며 간병인에게 화를 냈다. 적반하장인 구해라의 태도에 간병인은 “그렇게 싫으면 다른 간병인을 써”라고 역정을 내고는 병실 밖으로 나가버렸다.

‘운명과 분노’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