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원역 골든프라자 화재, 경찰 “지하 PC방에만 250명 있었다”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2.01 07: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30일 오후 4시 14분께 경기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의 지하 5층, 지상 11층 짜리 상가건물 골든프라자 지하 1층 PC방에서 불이 나 2시간 여 만에 꺼졌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46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이 가운데 A(18·여)양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4시30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인력 205명과 장비 82대를 동원해 오후 6시10분께 불길을 잡았다. 소방당국은 20분 뒤 대응 1단계로 하향 조정했지만, 출동 소방력을 유지한 채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수색을 진행했다.

 

YTN 뉴스 캡처
YTN 뉴스 캡처

해당 건물은 지하 1~2층은 PC방이고, 지하 3~5층 주차장이다. 지상 1~4층은 상가, 5~10층은 사무실, 11층은 노래방이다.   

경찰 관계자는 “PC방에만 250명이 있었다. 자칫 참사로 번질 뻔 했던 화재"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밀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로 대응하는 단계이며, 2단계는 2~5개 소방서의 소방력으로 화재대응이 필요할 때 발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