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순실 딸 정유라 학점특혜, 이인성 이화여대(이대) 교수 과제 대리작성 논란→집유확정 “학적관리 공정성 훼손”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1.30 17: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정유라 학점특혜가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30일 정유라 학점특혜로 인해 관련된 이화여대 이인성 교수가 집유확정 됐다. 1, 2심에 따르면 “엄정한 고등교육과 공명정대한 학사관리를 해야 할 책무가 있는데도 이화여대의 학적관리 공정성과 적정성을 훼손했다”고 밝혀졌다.

지난해 이인성 이화여대 교수가 최순실 딸 정유라의 과제물을 대신 만들어 학점 특혜를 주는 등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또한 정유라가 제출한 과제물이라고 했던 것 가운데 일부는 다른 학생이 제출한 과제물을 이인성 교수가 그대로 도용해 만든 것으로 확인됐던 바 있다.

최순실 딸 정유라 학점특혜 논란 / YTN 뉴스 캡처
최순실 딸 정유라 학점특혜 논란 / YTN 뉴스 캡처

뉴스타파에 따르면 당시 이화여대 의류산업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 A씨는 “이인성 교수가 정유라 것이라며 제출한 액세서리 과제물은 나의 것을 그대로 도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교수는 수사 단계부터 항소심에 이르기까지 이익을 취할 목적으로 정씨에게 학점을 준 것은 아니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인성 / 연합뉴스
이인성 이화여대 교수 / 연합뉴스

이에 따라 최씨의 국정농단 사건의 한 축을 이뤘던 학사비리 사건 재판은 관련자들이 전원 유죄를 확정받은 채 모두 마무리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