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이민정, 결혼 후 첫 복귀작으로 ‘운명과 분노’ 선택한 이유? “로코 느낌 벗어나고 싶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이민정이 결혼 후 첫 복귀작으로 ‘운명과 분노’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운명과 분노’(극본 강철웅, 연출 정동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주상욱, 이민정, 소이현, 이기우, 윤학, 박수아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학-주상욱-이민정-정동윤 감독-소이현-박수아-이기우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민정은 지난 2016년 ‘돌아와요 아저씨’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그간 아이를 출산한 후 공백기를 가진 그는 오랜만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이민정은 “계속 육아만 하다가 오랜만에 촬영해서 에너지가 생기는 느낌이 있다”며 “집과 밖에서 일만 하는 느낌도 있었는데 또 금방 사람이 익숙해진다고 지금은 몸에 익어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이민정은 드라마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로 ‘멜로’라는 키워드를 꼽았다.

이민정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민정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극 중 삶을 개척해 나가는 열정적인 인물 구해라 역을 맡은 이민정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해보고 싶었던 진한 정극 멜로의 사이여서 선택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무래도 많은 시청자분들이 기억하는 멜로, 로맨틱 코미디의 느낌을 벗어나고 싶었다”면서 “캐릭터나 전체적인 느낌이 제가 찾던 그런 대본이었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시청자분들이 그냥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다음이 재미있어지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고 덧붙였다. 

SBS ‘운명과 분노’는 운명을 바꾸기 위해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와 운명인 줄 알고 그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 목적을 위해 남자를 차지하려는 여자와 복수심에 차 그 여자를 되찾으려는 남자 등 네 남녀의 엇갈리는 사랑과 분노를 담은 현실성 강한 격정 멜로 드라마.

12월 1일 밤 9시 5분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