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두발라이프’, 유진-김기범이 선택한 예능 복귀작…‘걷기’로 전하는 힐링 (종합)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1.30 15: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두발라이프’ 출연진들이 각자만의 방식과 색깔로 새로운 힐링 전하기에 나선다.

지난 2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에서는 ‘걷는 재미에 빠지다, 두발라이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옥근태 PD, 이수근, 유진, 김기범, 황보라, 엄현경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두발라이프’는 스타들이 친한 친구, 사랑하는 가족, 동료들과 함께 걷기 로망을 실현하며 동시에 같이 즐겁고 가볍게 걷자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엄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엄현경-이수근-유진-황보라-김기범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최근 둘째 딸 출산 후 복귀 소식을 알린 유진은 “임신, 출산을 거치면서 오랫동안 집에서만 있었다. 바깥공기가 많이 그리웠다. 사실 이렇게 일찍 복귀할 생각이 없었는데 딱 맞는 프로그램이 섭외가 들어와서 응하게 됐다”며 프로그램 출연 계기를 전했다.

이어 “걷는 것에 대한 환상이 있었다. 워낙 좋아하기도 하고 우리나라에서 많이 걸을 기회가 없어서 여행을 가서 많이 걷는다. 너덜너덜 해질 정도로 걷는 편이다”고 말했다.

촬영을 마친 소감으로는 “정말 오랜만에 하루 동안 혼자의 시간을 가졌다. 오랜만에 정처 없이 걸어 본 느낌이 너무 좋았다. 아무런 준비 없이 두 발로만 할 수 있는 힐링이었다. 너무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고 답했다.

또한 그는 “저와 같은 분들이 많으실 것 같다. 시청자분들께서 프로그램을 보시면서 같이 힐링을 받을 수 있으실 것 같다. 같이 걷고 같이 숨차하는 느낌이 들 것이다. 많은 분들께서 공감하시면서 볼 수 있도록 열심히 걸어보겠다”고 말했다.

유진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유진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이어 유진은 ‘두발라이프’만의 관전 포인트와 매력을 전하기도 했다.

유진은 “특히 저희 프로그램은 출연진들이 많은데 각자 걷는 분위기가 너무 다르다. 그것도 재밌었다. 비슷한 분위기면 지루할 수 있는데 보라 씨는 걸으면서 같이 힘든 느낌이 들고 기범 씨는 감성에 빠져서 감정이 동요가 됐다. 멜로 영화를 보는 느낌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각자의 캐릭터에 맞게 걷는 길이 다 달라지는, 사람에 따라 느낌이 달라져서 매력적이었다. 영상을 보면서 나도 저곳을 걷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관점 포인트인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이날 현장에는 과거 슈퍼주니어로 데뷔해 인기를 끌었던 김기범이 오랜만에 한국 예능 프로그램 출연 소식을 알려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기범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김기범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이에 김기범은 “예능은 너무 오랜만이라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프로그램 취지가 걷는 것에 대한 희망, 긍정적인 부분을 전해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 세상 밖으로 오랜만에 나와 한국과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에 선택하게 됐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그는 “안 좋은 생각을 정리하고 싶을 때 집 앞을 자주 걷는다. 그런데 이번에 예능에서 걷는 게 너무 어색했다. 평소 걸을 때 사람들이 잘 쳐다보지 않는데 오랜만에 시선 집중 받아보는 것이 어색했다”며 첫 촬영을 마친 소감도 함께 전했다.

이어 “친한 배우들과 함께 걸으며 촬영을 하니 맨날 차로만 이동하고 그런 것보다 좋은 친구들, 어머니와 자주 이런 시간을 가져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동안 활동이 뜸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전에 있던 회사와 일을 끝내고 혼자 경험을 더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새로운 울타리를 찾는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답했다.

이어 “그전에는 가끔씩 중국에서 드라마, 영화를 찍으면서 시간을 보냈다. 남는 시간은 어머니와 여행을 다니면서 함께 하는 시간을 늘리려고 했다”며 그동안의 근황을 전했다.

김기범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김기범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첫 촬영을 마친 소감으로는 “최대한 ‘에라 모르겠다, 진짜 나를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최대한 진실성 있게 관찰 예능을 하려고 했다. 그리고 스튜디오 녹화 중 영상을 봤을 때 저곳을 걸으면 저런 기분이 들겠구나라는 공감대 형성과 더불어 같이 걷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기범은 출연진들과의 인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황보라, 엄현경 씨는 2005년도에 함께 시트콤을 했었다. 낯을 많이 가리는성격인데 직속 선배님이신 유진 선배님께서도 편하게 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제일 어려울거라 생각했던 이수근 형님은 희철이 형 덕분에 저를 아셔서 많이 이해해주시고 배려해주셨다”고 답했다.

이어 연출을 맡은 옥근태PD는 프로그램 연출 계기와 의도를 전했다.

옥근태PD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옥근태PD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옥PD는 “어느 날 갑자기 보니까 걷기가 트렌드가 됐다. 걷기 관련 책도 나오고 걷는 것을 자처하는 사람도 많았다. 왜 걷기가 다시 트렌드가 되고 있을까 생각해보니 지금의 삶이 너무 팍팍해 아무런 준비가 필요 없고 부담이 되지 않는, 운동이라기보다는 하나의 문화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사람은 생각을 떨치기 위해 어떤 사람은 운동을 하기 위해서 각자 다른 목적으로 걷는다. 저희 방송을 보시고 ‘잠깐 한 번 걸을까? 우리 골목길이라도 걸어 볼까?’ 하시면서 걷기와 함께 잊었던 것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2번의 녹화를 해보면서 우리가 생각했던 의미가 맞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설명을 덧붙였다.

또한 옥근태PD는 다양한 출연진들을 섭외하게 된 이유도 함께 밝혔다.

그는 “걷기 프로그램을 기획하면서 어떤 사람들이 있으면 좋을까라는 생각했다. 걷기 프로도 있어야 하고 걷고 싶어 하는 사람도 있어야 하고, 걷기 싫은데 걸어야 하는 사람도 있어야 한다. 거기에 어울리고 여러 가지 케미가 잘 맞는 분들이 어떤 사람들일까 고민하다가 섭외하게 됐다”고 답했다.

엄현경-이수근-유진-황보라-김기범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마지막으로 걷는 동네를 선정하는 기준에 대해서는 “저희가 히말라야 트래킹 하는 프로그램이 아니고 걷는 곳은 대부분 골목길, 한강변이다. 시청자분들이 금방 금방 갈 수 있는 길들을 먼저 간다. 그다음 길은 출연자 본인이 정말 가고 싶어하는 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에는 어디를 갈까 고민하면서 정한다. 어릴 때 로망이 있지 않나. 졸업한 초등학교를 걷는 로망, 정말 아름다운 길을 걷는 로망, 내 몸을 격하게 혹사 시켜서 머릿속을 털어내고 싶은 로망들을 걷기에 넣었다. 회차가 조금 더 진행되면 알려지지 않은 정말 좋은 길들을 가볼 예정이다. 걷기에 너무 좋은 곳인데 알려지지 않은 곳을 소개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한편, SBS Plus ‘두발라이프’는 오는 12월 6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