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복면가왕’ 할리우드 꿀벌은 개그우먼 김지민, “봉지 쓰고 연습”…왕밤빵 연승 행진 이어갈까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1.30 11: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지난 2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왕밤빵’에 맞서는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그려진 가운데, 시청자와 네티즌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방송 결과 2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개그우먼 김지민, 가수 조문근과 문별이 복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냈다.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첫 대결은 이문세의 ‘빗속에서’를 부른 ‘단청’과 ‘스테인드글라스’의 무대였다. 풍부한 성량을 자랑한 단청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복면을 벗은 ‘스테인드글라스’의 정체는 스타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었다. 

“이렇게 큰 무대는 처음”이라고 밝힌 대도서관은 “‘가수냐’는 소리를 듣고 싶었는데 연습한 것보다 못해서 스스로에게 실망감을 많이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MBC ‘복면가왕’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로 맞붙은 ‘할리우드 꿀벌’과 ‘할리우드 토끼’의 대결에서는 노련한 가창력을 뽐낸 ‘할리우드 토끼’가 승리했다. 

복면을 벗은 ‘할리우드 꿀벌’의 정체는 개그우먼 김지민이었다. 청아한 목소리를 자랑한 김지민은 “판정단으로 출연했을 때 이 무대에 서는 걸 상상했다”며 “친구들과 노래방에 가서 봉지를 뒤집어쓰고 연습했다”고 털어놔 박수를 받았다.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세 번째 무대는 전람회의 ‘세상의 문 앞에서’를 함께 부른 ‘바흐’와 ‘슈베르트’의 대결이었다. 달콤한 음색의 슈베르트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고, 중저음의 힘을 자랑한 ‘바흐’가 복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이름을 알렸던 가수 조문근이었다. 판정단은 실력자 조문근의 때 이른 탈락에 짙은 아쉬움을 표했다. 조문근 역시 “노래를 네 곡 정도는 부를 각오로 나왔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마지막 대결에서는 ‘독수리 건’과 ‘백조 수나’가 토이의 ‘좋은 사람’으로 맞붙었다. 미성으로 허스키한 매력까지 뽐낸 ‘독수리 건’이 승리한 가운데 복면을 벗은 ‘백조 수나’는 마마무 문별이었다. 

문별은 “마마무가 보컬 그룹으로 유명한데 제가 상처를 내는 게 아닌가 해서 더 떨리는 무대였다”며 “7~8년 전에는 보컬 담당이었는데 지금은 랩을 담당하고 있다. 더 노력하는 가수가 되고 싶어서 랩도 흥미 있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과연 2라운드에 진출한 그리고 ‘단청’과 ‘할리우드 토끼’, ‘슈베르트’와 ‘독수리 건’의 대결에서 누가 ‘왕밤빵’과 가왕 자리를 두고 맞붙게 될 것인지 오는 일요일(12월 2일)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