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 혼자 산다’ 한혜진♥전현무, 이번엔 ‘복학왕’ 컨셉 달력 촬영…“역적 비주얼에 기대↑”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8.11.29 22: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달력 촬영으로 큰 웃음을 안긴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남은파’ 전현무, 이시언, 기안84는 ‘복학왕’ 콘셉트의 촬영을 이어간다.

봉지은과 우기명 역할을 맡아 어쩔 수 없이 썸 타는 연기를 하게 된 전현무와 기안84가 이시언을 사이에 두고 눈꼴사나운 애정행각을 벌인다.

여장한 전현무를 하염없이 바라보던 기안84는 “지옥이 있다면 여기가 아닐까 싶다”고 폭탄선언을 던져 대폭소를 유발한다.

MBC 제공
MBC 제공

이어 이시언은 완벽한 싱크로율을 위해 열정 가득한 모습을 보인다.

얼굴이 보이지 않는 뒷모습 촬영에도 아이라인을 그리고 촬영에 임해 대배우의 면모를 다시 한번 보여준다.

특히 이시언의 정체를 알 수 없는 콘셉트에 맞춰 분장한 ‘남은파’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뒤집어 놓을 예정이다.

전현무는 역적의 외모와 가까운 조선 시대 꼬마로 변장하며 이시언과 기안84는 알록달록한 옷을 입고 80년대 어린이 역을 찰떡같이 소화한다

이들의 모습은 30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