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끝까지 사랑’ 정혜인, 이영아에게 “애 뺐어오겠다” 경고…남기애는 이응경에게 “윤수 우리집에 데려가겠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1.29 2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끝까지 사랑’에서는 정혜인이 이영아를 만나서 윤수를 데려 올거라고 경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에밀리(정혜인)는 가영(이영아), 윤수와 함께 데이트를 하고 오는 정한(강은탁)을 목격했다.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에밀리(정혜인)는 가영(이영아)을 카페로 불러내서 “정한씨 만나면 애 뺏어오겠다”라고 경고했고 가영은 “자꾸 선을 넘으면 나도 가만히 있지 않겠다”라고 응수했다.
 
그러자 에밀리(정혜인)는 “나도 어디까지 막 나갈지 몰라. 제발 남의 남자 건드리지마”라고 하며 일어섰다.
 
한편, 영옥(남기애)은 미순(이응경)을 찾아가서 “환경이 나쁜 재동식당에서 데려가겠다”고 했고 미순(이응경)은 “윤수 여기에서 태어나서 자랐다. 친가에서 거절하는 바람에. 그런데 이제와서 환경탓을 하냐?”라고 답했다.
 

또 수창(김하균)과 재동(한기웅)은 재동식당에 들이닥친 기자들과 몸싸움 끝에 경찰서 유치장에 갇히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끝까지 사랑’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