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쁜형사’ 신하균, “원작 ‘루터’와 많이 다르다…사건보다는 인물에 초점”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1.29 17: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나쁜 형사’ 신하균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나쁜 형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대진 PD, 신하균, 박호산, 이설, 김건우, 차선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나쁜 형사’는 연쇄 살인마보다 더 나쁜 형사와 매혹적인 천재 여성 사이코패스의 위험한 공조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신하균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신하균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신하균은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하다. 이번 ‘나쁜형사’는 일단 장르가 주는 재미가 뛰어나지만 초점이 사건 중심이기보다는 인물들한테 맞춰진 게 매력적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안에 처해진 관계, 수많은 감정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과연 이 사람들이 어떻게 변해나갈까 궁금해진다. 계속 변화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궁금해지는 그런 매력이 있었다”며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연기의 신이라 불리는 신하균이기에 이번 드라마 복귀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도 남다를 터.

또한 ‘나쁜 형사’는 영국 드라마 ‘루터(Luther)’를 원작으로 리메이크된 작품이기에 더욱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신하균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신하균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이에 대해 신하균은 “제가 해서 특별하다고는 생각 안 한다. 장르의 재미도 있지만 인간의 어떤 감정에 더 초점을 맞춘 드라마다. 우태석은 거칠고 강인하지만 한편으로는 여리고 섬세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양한 부분을 보여주려고 노력 중이다. 원작의 루터와 ‘나쁜 형사’ 우태석은 너무 다르다. 루터는 무게감 있는 육중한 곰 같은 느낌이라면 우태석은 밤 중에 서글프게 울부짖는 늑대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신하균은 “우리 드라마는 ‘루터’에서 가져온 것보다는 다른 이야기들이 더 많다. 에피소드나 사이코패스와 공조하는 것은 비슷하지만 풀어나가는 방식이나 인물들의 감정은 많이 다르다. 저는 ‘나쁜 형사’ 우태석에 맞게 연기 중이다. ‘루터’를 보신 분들이나 이 드라마를 보신 분들이나 다른 재미를 느낄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MBC ‘나쁜 형사’는 오는 12월 3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