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헤미안 랩소디’, 500만 관객 돌파…“프레디 머큐리에 홀린 떼창의 나라”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1.29 16: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개봉 1달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역대 10월 개봉작 흥행기록을 다시 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1월 29일 현재 총 511만명의 관객을 모은 ‘보헤미안 랩소디’는 ‘마션’을 밀어내고 역대 10월 개봉작 6위에 올랐다.

역대 10월 개봉작 중 흥행 1위를 기록한 작품은 2016년 개봉한 ‘럭키’로, 689만명의 관객을 끌어모았다.

‘보헤미안 랩소디’ 스틸컷 / 네이버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스틸컷 / 네이버영화

다만 스크린 수가 1,000개 아래로 떨어진데다, 앞으로 개봉할 신작들이 많기에 앞으로 페이스를 유지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다만 좌석 점유율은 20~30%대를 유지하고 있는데다가, 싱어롱 상영회차에 대한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어 ‘닥터 스트레인지’(545만명)가 갖고 있는 역대 10월 개봉 외화 흥행기록은 갈아치울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