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두발라이프’ 유진, “오랫동안 집에만 있어 바깥공기가 그리웠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1.29 13: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두발 라이프’ 유진이 출산 후 복귀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에서 ‘걷는 재미에 빠지다, 두발라이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옥근태 PD, 이수근, 유진, 김기범, 황보라, 엄현경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두발라이프’는 스타들이 친한 친구, 사랑하는 가족, 동료들과 함께 걷기 로망을 실현하며 동시에 같이 즐겁고 가볍게 걷자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유진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유진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유진은 “임신, 출산을 거치면서 오랫동안 집에서만 있었다. 바깥공기가 많이 그리웠다. 사실 이렇게 일찍 복귀할 생각이 없었는데 딱 맞는 프로그램이 섭외가 들어와서 응하게 됐다”며 프로그램 출연 계기를 전했다.

이어 “걷는 것에 대한 환상이 있었다. 워낙 좋아하기도 하고 우리나라에서 많이 걸을 기회가 없어서 여행을 가서 많이 걷는다. 너덜너덜 해질 정도로 걷는 편이다”고 말했다.

촬영을 마친 소감으로는 “정말 오랜만에 하루 동안 혼자의 시간을 가졌다. 오랜만에 정처 없이 걸어 본 느낌이 너무 좋았다. 아무런 준비 없이 두 발로만 할 수 있는 힐링이었다. 너무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고 답했다.

유진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유진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또한 그는 “저와 같은 분들이 많으실 것 같다. 시청자분들께서 프로그램을 보시면서 같이 힐링을 받을 수 있으실 것 같다. 같이 걷고 같이 숨차하는 느낌이 들 것이다. 많은 분들께서 공감하시면서 볼 수 있도록 열심히 걸어보겠다”고 말했다.

이수근과 함께 MC를 맡은 유진은 ‘두발라이프’만의 관전 포인트와 매력을 전하기도 했다.

이수근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이수근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유진은 “특히 저희 프로그램은 출연진들이 많은데 각자 걷는 분위기가 너무 다르다. 그것도 재밌었다. 비슷한 분위기면 지루할 수 있는데 보라 씨는 걸으면서 같이 힘든 느낌이 들고 기범 씨는 감성에 빠져서 감정이 동요가 됐다. 멜로 영화를 보는 느낌도 있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각자의 캐릭터에 맞게 걷는 길이 다 달라지는, 사람에 따라 느낌이 달라져서 매력적이었다. 영상을 보면서 나도 저곳을 걷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관점 포인트인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SBS Plus ‘두발라이프’는 오는 12월 6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