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제 심포지엄 개최…금감원장 “기존 규제·감독 방식 개선할 필요 있어”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1.29 09: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금융감독원이 주최한 국제 심포지엄에서 핀테크 등 새로운 시대에 부응하는 금융감독 방안이 논의됐다.

금감원은 29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미래의 금융, 새로운 금융감독(Finance of the Future, New Financial Supervision)’이란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회의에 참석한 국내외 유수 금융사와 핀테크 기업, 감독기구 및 연구소 등 총 19개 기관 관계자들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을 활용한 핀테크 혁신 등 미래 금융의 모습을 조망하고 이에 대한 금융감독 방향을 논의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혁신적 기술이 전통적인 금융거래 방식을 변화시키고 대체하는 변혁의 시기에 있지만 금융 시스템의 근간이 ’신뢰’에 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는 축사로 시작을 알렸다.

윤 원장은 “다만 리보 조작과 웰스파고 스캔들 등 대형 금융사고와 불완전 판매가 끊이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기존의 규제·감독 방식을 개선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심포지엄은 핀테크 혁신을 3개의 세션으로 편성해 다뤘다.

하영구 전 은행연합회장은 구글 클라우드 등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을 활용한 핀테크 혁신 사례를 발표했다.

이어진 세션에서는 구글플레이나 삼성전자, 스타벅스 등이 일궈낸 디지털 금융혁신이 우리의 금융 생활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조망했다.

뉴시스
뉴시스

싱가포르 통화감독청(MAS)과 금감원이 ‘섭테크(Suptech)’ 사례를 소개하는 세션도 있었다.

섭테크는 감독(Supervis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금융감독 당국이 기술을 활용해 금융사를 감독·검사하는 것을 말한다.

금감원은 섭테크 사례로 ▲클라우드를 활용한 스미싱 사기 예방 ▲AI를 이용한 금융상품 약관 심사 ▲금융소비자의 질의에 일대일 대화 방식으로 답변하는 챗봇(Chatbot) 등 사례를 발표해 참석자들의 호응을 받았다.

금감원은 이번 행사가 국내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고 감독 당국의 새로운 금융사 행태·문화 감독 방식을 조망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