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언니’ 임경택 감독, 여자판 ‘아저씨’?…“더 날것에 치중한 리얼 액션+섬세한 감정선”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1.28 16: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영화 ‘언니’가 다른 액션 영화와 차별화됐음을 자신했다.

28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언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시영, 박세완, 이준혁, 임경택 감독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언니’는 사라진 동생(박세완 분)의 흔적을 찾아갈수록 점점 폭발하는 전직 경호원 인애(이시영 분)의 복수를 그린 새로운 분노 액션 영화다.

이날 현장에서 임경택 감독은 사회적 약자, 피해자가 굴하지 않고 하나하나 나쁜 사람들을 응징해 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싶었다며 영화 연출 계기를 밝혔다. 

영화 ‘언니’ 제작발표회/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영화 ‘언니’ 제작발표회/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그러면서 여자를 주인공으로 하는 액션 영화가 흔하지 않기 때문에 그게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설명했다. 

‘언니’는 단순 액션 영화가 아닌 권선징악이라는 드라마를 그리고 있다. 

이에 임 감독은 리얼한 액션만큼이나 섬세한 감정선을 표현해내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최대한 감정을 누르고 싶었다. 오버된 연기나 관객들을 봤을 때 감정선이 깨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관객들은 배우들이 보여주는 담담한 모습을 보면서 같이 감정에 빨려 들어가길 원했다”

소중한 사람을 찾아 나선 주인공들의 분노를 그렸다는 점에서 여자판 ‘아저씨’가 떠오르기도 한다. 

이 부분에 대해 임 감독은 ‘언니’만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언니’같은 경우 어떻게 보면 날것에 치중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많이 만들어지기보다는 느끼는 대로 움직일 수밖에 없는 그런 부분이 있다. 악에 대항할 수밖에 없는 여주인공의 심정, 그것이 폭력이었지만 악을 깨부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행해야 하는 그런 날것의 느낌”

영화 ‘언니’ 제작발표회/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영화 ‘언니’ 제작발표회/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시영도 이 부분에 대해 “기존 영화들은 무술적으로 준비가 되어있거나 강한 인물인데 인애는 그런 기술이 준비된 인물은 아니다.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는 캐릭터다. 감정과 악으로 싸울 수 있는 부분이 가장 큰 차이가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란한 액션은 없지만 감성 액션이라고 해도 될 만큼 한 동작 한 동작 힘있게 만들어나갔다고 자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