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이지아, 완벽한 몰입 연기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4.03.09 12: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배우 이지아가 그간 보인 부드러운 은수의 이미지와 상반된 분노에 찬 모습을 보이며 소름 돋는 연기력을 펼쳤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이하 세결여) 33회에서는 이지아가 딸과의 전화통화에서 전 남편 송창의(태원)의 현재 아내인 손여은(채린)이 자신의 딸에게 폭력을 휘둘렀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세 번 결혼하는 여자 /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 / SBS

이지아는 여자로서의 삶을 사느라 딸을 소홀히 했던 자신에 대한 자책과 함께 손여은과 전 시댁식구들을 향한 울분을 터트렸다.
 
이지아의 열연은 빛났다. 소리를 지르며 울분을 토하는가 하면, 전남편을 향한 강한 실망감으로 제어할 수 없는 분노를 가까스로 누르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 과정에서 이지아가 보여준 분노와 서글픔이 함께 공존하는 감정연기는 은수의 아픔을 완벽하게 표현, 공감을 일으켰다는 평이다.
 
이지아의 열연을 접한 시청자들은“이지아 연기 정말 소름 끼쳤다” “이지아가 완벽하게 은수가 되던 순간” "앞으로의 전개가 기대된다“ "이지아 연기가 이 정도였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지아가 출연하는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매주 토,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