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뽕힙합…아낙네’로 돌아온 송민호, “희망이 없으면 시체같다는 생각이 든다”…나 스스로 채찍질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1.28 15: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송민호는 지난 26일 첫 솔로 정규앨범에 타이틀곡 ‘아낙네’로 돌아왔다. 

지난 26일 이른 시간인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X ACADEMY 2층 스트릿홀에서 송민호를 만났다.

이날 송민호는 “사람이 희망이 없으면 시체같다는 생각을 한다. 희망을 가지고 항상 사소한 것이라도 목표를 가지고 계속해서 나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채찍질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송민호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송민호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는 “계속 쉬지 않고 지금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나태해지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다. 그러면서 제 음악을 좋아해주는 팬분들에게 계속해서 기대감과 궁금증을 전달하고, 음원이 사랑을 계속해서 받았으면 좋겠다. 오랫동안”이라고 작은 소망을 전했다.

송민호는 첫번째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시점에 “얼떨떨하다. 너무 오랜시간 기다려왔고, 또 오랜기간 작업을 하고 공을 들여서 기대하는게 실감 안날정도로 얼떨떨하다. 또 설레기도 하다. 위너(WINNER) 앨범을 준비해서 나온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며 “아마 어릴 때 위너로 데뷔하기 전 혼자 음악을 해서 굉장히 오랜시간에 첫 솔로앨범이 나올 기간동안 기대도 되고 떨리는 마음이 컸다”며 설렘이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또 이번 타이틀곡 ‘아낙네’는 강하면서도 트렌디한 힙합장르이지만 많은 대중들에게 가장 익숙한 트로트 ‘소양강 처녀’를 샘플링해 반전매력을 선보였다.

송민호는 ‘아낙네’에 대해 “사실 처음에는 소양강 처녀를 샘플링 할 생각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이디어는 없었고, 아낙네로 타이틀을 잡고 진행되는 과정에서 양현석 사장님이 던진 아이디어로 소양강 처녀를 넣으면 어떻겠냐고 아이디어를를 줘서 들어보니 너무 좋은 것 같아서 샘플링하게됐다”고 전했다.

송민호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송민호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덧붙여서 “같이 샘플링해서 들어보니 잘 어울려서 이렇게 결과물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익숙할 수도 혹은 생소할 수도 있는 장르”라면서 “그래서 더 재미있는 요소가 많다. 가사에 귀를 기울이면 더 좋을 듯하다”라고 소개했다.

‘아낙네’는 송민호가 직접 작사, 작곡을 맡아 완성도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공동 작곡에 FUTURE BOUNCE, TEXU가 이름을 올렸다.

‘아낙네’는 불효자로 표현한 것은 의도했냐는 질문에 “우선 사전적의미를 크게 생각한 건 아니다. 타이틀이라고 생각해서 작업한건 아니다. 신선하게 접근하고 싶었다”며 “’아낙네’는 물론 사전적의미는 여러가지 정확한 의미가 있겠지만 이 곡의 메시지 자체는 염원하고 그리워하는, 속으로 그리고 있는 대상을 그리워하는 메시지가 담겨있다”고 의미를 밝혔다.

송민호 타이틀곡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송민호 타이틀곡 ‘아낙네’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그는 타이틀곡을 선정하는데 고민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송민호는 “타이틀곡을 정하기 어려웠다. 양 사장과 저, 작곡가형들하고 머리를 모아서 하게된 결과다. 다들 하나같이 ‘아낙네’가 가장 신선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해서”라며 “송민호하면 가장 떠오르는, 또 기대하는 이미지와 약간 떨어지면서 어쩌면 신선하게 접근할 수 있는게 뭘까? 생각한 곡이 아낙네였다”고 전했다.

아낙네는 신선하게 트로트 ‘소양강 처녀’를 가미했는데, 어떻게 보면 힙합과 트로트는 안 어울릴수도 있다고 생각할 수 있을텐데 송민호는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했을까.

그는 “솔직히 쉽진 않았다. 생각보다 어려웠다. 자칫 오버하면 촌스러울 수도 있고, 멜로디만 세련되게 풀어내면 동떨어질 수도 있어서 작업할 때 수정을 많이 거쳤다. 쉽게 작업하진 않았다”며 “쉽진 않았지만 계속해서 수정하다보니 어느정도 만족할 만한 라인이나 여러가지 짜임새들이 짜여져서 지금은 결과물이 만족스럽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아낙네 뮤직비디오는 왕이 등장한다. 송민호는 뮤직비디오에서 왕으로 연기변신을 꾀했다. 뮤직비디오 ‘아낙네’는 어떤 스토리인지 묻자 “전체적인 내용은 가사에 충실했다. 그리워하는 대상에 대한 그리움, 왕은 부와 명예를 다 가지고 있는 이미지이지만 뭔가 하나 빠진 듯한 느낌으로 연기를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의 공감을 채워줄 수 있는건 그녀밖에 없다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뮤직비디오 속 왕을 연기할 때 참고한 작품에 대해 “뮤직비디오 촬영 전날까지 봤던 영화는 ‘광해’였다. 광해라는 작품에서 이병헌이 굉장한 연기를 선보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아낙네를 연기하기 전에 딱 떠오르는 연기가 이병헌이였다. 왕으로서 굉장히 무게감 있고, 근엄했다. 아, 왕은 아니지만 왕의 탈을 쓴 광대의 이미지가 좋았다. 뮤직비디오 후반부에 보면 술 취해서 미친 듯한 느낌의 연기를 선보이는데, 그 부분에서 영감을 받고 연기를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첫 솔로 정규앨범으로 대중에게 어떤  말을 들고 싶었을까.

송민호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송민호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송민호는 “많은 분들이 내 앨범은 물론 어떤 아티스트라도 한 10곡 이상을 즐길 수 있는건 어려운 일이라 생각한다. 한 번 듣고 개개인의 취향이 다르기 때문에 다 듣기란 쉽지 않다”며 “많은 분들이 이 앨범을 즐겨줬으면 좋겠다. 평가 보다는 어떻게 생각을 하던 즐겨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앨범 명이 ‘XX’, 앨범의 전곡 12곡이 포괄적인 단어를 넣기보다는 그 부분에 어떤 생각이던 좋든지 싫든지 개개인의 취향과 평가를 해주면 열린 느낌으로 받아들였으면 한다. 많은 분이 듣고 앨범을 자유롭게 생각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 동안 그룹 활동은 물론이고, 솔로로도 존재감을 드러내온 송민호는 ‘걔 세’, ‘겁’, ‘오키도키’ 등 솔로 히트곡을 내며 가능성을 입증했다. 지난 4월 발매된 위너 앨범에서도 ‘손만 잡고 자자’를 선보이며 큰 호평을 이끌었다.

송민호는 첫 솔로 정규 앨범을 통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발돋움을 시작했다. 전곡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리고 프로듀싱하며 자신만의 음악 색깔을 펼쳤다. 앨범명 ‘XX’는 의미에 제한을 두지 않고 정답이 없으며 다양하게 해석됐으면 좋겠다는 송민호의 깊은 의도가 담겼다.

특히 타이틀곡 ‘아낙네’는 70년대 인기곡 ‘소양강 처녀’를 샘플링해 힙합이란 장르와 옛 가요를 트렌디하게 접목시켰다. ‘아낙네’ 뮤직비디오는 송민호가 선보인 의외의 음악에 어울리는 과감한 연출과 색감, 감각적인 영상미가 어우러져 위너의 데뷔곡인 ‘공허해’를 연출한 서현승 감독이 4년 만에 다시 메가폰을 잡았다.

송민호의 첫 솔로 정규 앨범 ‘XX’는 지난 26일 공개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