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부자들’ ‘문빠’ 조대진 변호사, 정부 현 상황에 “펠레 있는데 나머지 잘 못 뛰어”…젝스키스 강성훈 사기·횡령 고소 사건 법률대리인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1.27 23: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외부자들’에서 조대진 변호사가 현 정부 상황에 대해 평가했다.
  
27일 채널A ‘외부자들’은 이재명 경기지사 내외와 ‘혜경궁 김씨’ 논란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는 누누히 ‘문빠’를 자처해 온 조대진 변호사가 ‘외부자 수습사원’으로 함께 했다.

조대진 변호사는 현 정부 상황에 대해 “안타깝다. 많이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것 같아 그런 부분이 아쉽기도 하다.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님을 비판할 점이 분명이 있다고 보여진다. 비판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변호사는 또 “축구팀으로 하면 한 팀에 펠레만 있고 나머지 선수들이 잘 못 뛰는 것 같아. 리더는 좋은데 같이 가는 사람들이 못 받쳐주는 같다는 느낌”이라며 문 대통령은 뛰어나지만 그 주변에서 일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한편, 조대진 변호사는 과거 임우재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에서 임 전 고문 측 법률대리인이었으며, 최근에는 젝스키스(젝키) 강성훈 사기·횡령 고소 사건의 강성훈 측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 시사대담 예능 프로그램 ‘외부자들’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