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4년 만의 정규 앨범”…어반자카파, 진한 감성으로 돌아왔다 (종합)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1.28 0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싱어송라이팅 그룹 어반자카파가 4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대중 곁에 찾아왔다. 음악적 성숙과 더욱 깊어진 감성으로 다시금 차트 장악에 나선다. 

어반자카파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어반자카파(조현아, 권순일, 박용인)는 27일 오후 6시 정규 앨범 ‘05’ 발매에 앞서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쇼케이스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2011년 첫 번째 정규 ‘01’을 발매한 뒤 매년 숫자 타이틀로 정규 앨범을 발표해왔던 어반자카파가 ‘05’를 공개하기까지는 ‘04’로부터 4년이 걸렸다. 몇 배의 공과 시간을 쏟은만큼 부담감이 클 수밖에 없었을 터.

조현아는 “어떤 곡을 수록해야 하는지에 고민이 컸다. 곡을 선정하는 데 있어서 많은 대중의 의견을 생각 안 할 수 없었다. 부담이 됐지만 즐거운 마음이 더 컸다”고 털어놨다. 박용인은 긴 시간 동안 작업하며 체력적인 부담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05’에는 더블 타이틀곡 ‘이 밤이 특별해진 건’과 ‘뜻대로’를 필두로 ‘비틀비틀’, ‘혼자’, ‘목요일 밤’, ‘나쁜 연애’, ‘허우적허우적’, ‘비가 내린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그런 밤’까지 총 10트랙이 수록됐다.

어반자카파 권순일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수록곡들은 후반부로 갈수록 풍부한 사운드에 웅장함이 더해져 감정이 극대화된다. 조현아는 “한 맥락으로 보면 된다. 이번 앨범은 1번부터 10번 트랙까지 이야기가 쭉 이어지는 형식으로 짰다. 불필요한 곡도 들어냈고 열 곡을 알차게 들려드리고 싶었다. 어느 한 곡 튀는 느낌 없이 자연스레 넘어간다”며 “책 한 권같은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이 밤이 특별해진 건’은 조현아가 작사·작곡·편곡한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시선을 통해 바라본 아름다운 세상을 표현했다. 로맨틱하고 재지한 무드가 매력적인 ‘이 밤이 특별해진 건’은 하이라이트 메들리 영상에서 공개된 짧은 멜로디만으로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조현아는 노랫말을 만들기 전 제목이 먼저 떠올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두 가지 장르를 복합해서 만든 곡이어서 반신반의했다. 편하게 느끼실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다행히 편하게 느껴주시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미소 지었다. 

또 다른 타이틀 ‘뜻대로’는 권순일이 작사·작곡하고 황준익과 함께 편곡한 곡으로 권순일 특유의 감성이 고스란히 담긴 발라드 곡이다. 뜻대로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고 느껴지는 순간을 피아노 선율과 함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노래했다. 

어반자카파 조현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권순일은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사랑 노래는 쓰고싶지 않았다”며 “곡 작업하는 게 너무 힘들고 생각처럼 안 될 때 주변 사람들에게 고민을 듣다 갑자기 ‘뜻대로’라는 단어가 생각났다. 노력해도 안 되는것들이 있다. 곡 시작에는 슬픈 마음이 담기다 후반부로 갈수록 감정이 고조되며 분노로 치닫는다. 일이든 사랑이든 뜻대로 되지 않을 때 들으면 위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반자카파는 지난해에 이어 오는 12월 1일과 2일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투어 ‘겨울’을 펼칠 예정이다. 권순일은 얼마 남지 않은 공연에 앞서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그는 “늘 그렇듯 많은 연주자분들과 함께 풍성한 사운드를 들려드리려 노력했다”며 “9년 동안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신, 안 부르면 섭섭한 많은 곡을 부른다. 지루하지 않게 중간중간 재밌는 요소도 많이 넣었다”고 강조했다. 또 “오시면 웃다 울다 시간가는 줄 모르고 보시게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어반자카파 박용인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어반자카파는 2009년 ‘커피를 마시고’로 데뷔해 올해 9년 차에 접어들었다. 2016년 ‘널 사랑하지 않아’를 시작으로 빈지노와 함께 한 스페셜 컬래버레이션곡 ‘목요일 밤’, 싱글 타이틀곡 ‘혼자’,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까지 모두 음원 차트를 휩쓸며 흥행을 잇고 있다. 

어반자카파를 믿고 응원해준 팬들에게 ‘05’는 어떤 의미로 남게 될까. 권순일은 “10년 동안 좋아해주셨던 분들에게 선물같은 앨범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작업했다. ‘어반자카파는 한결같아 좋다’는 마음으로 들어주셨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박용인은 “오래 듣고 싶은” 앨범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며 차트인에 실패하더라도 리스너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조현아는 “‘1년이 지나고 계속 듣고있다’는 말을 듣고싶다”고 말했다. 

한편 어반자카파의 정규 5집 ‘05’는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