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끝까지 사랑’ 정혜인, 홍수아의 강은탁이 “이영아 공장 열어줬다”…남기애 찾아가 “아들 망한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1.27 2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끝까지 사랑’에서는 홍수아가 정혜인에게 전화를 해서 강은탁이 이영아를 공장을 열어줬다고 하며 질투를 유발시켰다.
 
27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세나(홍수아)는 가영(이영아)의 셀즈뷰티 공장을 정한(강은탁)이 사줬다는 것을 알게됐다.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이에 세나(홍수아)는 에밀리(정혜인)에게 전화를 해서 “정한이 가영의 공장을 열어줬다”라고 말했다.
 
이에 에밀리(정혜인)는 질투를 느끼고 영옥(남기애)을 찾아갔다.
 

또 에밀리(정혜인)는 영옥(남기애)에게 “정한씨가 가영에게 공장을 열어주고 주식도 모두 샀다. 가영이 이제 망할텐데. 정한씨도 같이 망할거다”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