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끼, 엄마 사기 논란에 청와대 국민청원까지…‘한 달 밥값 천만원 발언의 후폭풍’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1.27 16: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래퍼 도끼가 부모 사기 논란으로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청원이 올라와 눈길을 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힙합가수 도까 세무조사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이날 오후 4시30분 기준 청원인원은 1000명이 넘어섰다.

도끼 청와대 국민청원
도끼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 개요에는 “천만 원이 한 달 밥값인 힙합가수 도끼 세무조사 요청합니다. 고급 슈퍼카에 명품시계를 SNS에서 자랑하는 걸 보았습니다. 1000만 원이 한 달 밥값인데 세금을 잘 내는지 알고 싶습니다. 서민을 우롱하고 돈을 비려준 사람을 우롱하는 도끼는 연예계에서 퇴출돼야 합니다”라고 적혀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국민청원은 너무 과하다”, “세무조사하면 안 털릴 연예인 드물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과거 도끼의 엄마는 동창에게 1000만 원을 빌린 뒤 잠적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도끼는 “잠적이 아니다. 1000만원은 한 달 밥값밖에 안 되는 돈이다”고 해명해 더욱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