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끝까지 사랑’ 남기애, 이응경-김하균에게 무릎꿇고 “강은탁 복수 말려달라”…홍수아는 김일우에게 ‘경고’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1.26 20: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끝까지 사랑’에서는 남기애가 이응경과 김하균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영옥(남기애)은 정한(강은탁)이 다친 것을 확인하고 미순(이응경)과 수창(김하균)을 찾아갔다.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영옥(남기애)은 수창(김하균)과 미순(이응경)에게 무릎을 꿇고 “이 집 아들 두영(박광현)이 죽인 범인 찾으러 다니다가 정한(강은탁)이 죽을 뻔 했다. 제발 정한에게 이제 그만 두라고 말려달라. 이러다가 정한이 죽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순(이응경)은 영옥(남기애)과 정한이 입원한 병원을 찾아가서 복수를 멈출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혁(김일우)은 세나(홍수아)에게 “백소장이 두영이도 죽였냐?”라고 물었고 세나(홍수아)는 “겁만 주고 USB만 가져 오게했다”라고 답했다.
 

이에 제혁(김일우)이 세나를 비난하자  세나는 “아버지는 저를 그렇게 미워하면서 기자들 앞에서 그런 쇼는 왜 했냐?”라고 하며 큰소리를 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끝까지 사랑’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