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혜경궁 김씨’ 동일 아이디 송이어링스, “이재명 부인 김혜경 향한 마녀사냥 멈춰달라”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1.26 19: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혜경궁 김씨’로 불리는 ‘정의를 위하여(@08__hkkim)’와 동일인으로 지목된 다음 ‘송이어링스’ 계정이 입을 열었다.

26일 ‘송이어링스’ 계정을 자처하는 60대 여성 A씨는 “자신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를 향한 마녀사냥을 멈춰 달라”고 전했다.

이날 A씨는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닉네임 송이어링스, 네이버 닉네임 이어링스를 사용해온 사람이다. 보시다시피 저와 이 지사의 부인 김씨는 동일인이 아님을 먼저 밝힌다”고 전했다.

그는 “이들은(친문 누리꾼) 김씨와 저를 동일인으로 몰아 맹비난했고 위협적인 욕설도 서슴지 않았다”며 “송이어링스가 언급된 트윗이 약 1만 건, 카페·블로그·커뮤니티 글과 댓글이 각각 수백 건, 수천 건이다. 광적인 집단 린치로 느껴졌다”고 이야기했다.

뉴시스 제공

A씨는 혜경궁 김씨 고발장에 적힌 ‘전해철은 자한당 남경필하고도 손잡았더라. 하는 짓거리도 자한당 삘이던데’라는 댓글을 자신이 작성했음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의 정치적 표현이 이 나라에서 정말로 죄가 되느냐”고 반문했다.

닉네임과 관련해서는 “1990년대에 직접 운영했던 액세서리 가게 상호”라면서 “문준용씨를 비아냥하기 위해 지은 닉네임이라는 명백한 가짜뉴스들이 저를 무참히 난도질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