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퍼모델’ 정민규, 채연과 함께한 ‘몽달’ 베일 벗었다…교내 인기남일 수밖에 없는 비주얼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8.11.26 16: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슈퍼모델 출신 정민규와 채연이 주연을 맡은 아시아 공포 드라마 ‘몽달’이 베일을 벗었다.

지난 11일 밤 10시, 국내에서는 히트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으로 유명한 제작사 HBO ‘아시아 괴담(FOLKLORE)’의 6번째 에피소드인 한국 편 ‘몽달’이 방송되었다.

‘몽달’은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한 소녀를 짝사랑하던 소년이 불의에 사고로 죽게 되고, 소년의 엄마가 아들의 영혼을 달래주기 위해 소녀를 죽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민규 / 더리더스컴퍼니
김민규 / 더리더스컴퍼니

극 중 정민규는 10대 소년 ‘태석’역으로, 외모, 성격 그리고 공부까지 잘하는 학교 내 인기남으로 열연을 펼쳤다.

미국 최대 유료 채널 HBO가 아시아 6개국 토종 괴담을 바탕으로 제작한 공포 드라마 ‘아시아 괴담(FOLKLORE)’은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태국, 싱가포르, 한국 등 현지의 미신 및 전설을 소재로 하여 각국 영화감독이 각자 한 편씩 제작한 드라마다.

가을 HBO 및 HBO HD채널과 HBO 유료서비스영화채널(HBO ON DEMAND)에서 방송된다. 

정민규는 현재 ‘내 사랑 개남친’에 주인공으로 출연하고 있으며, 최근 xtvN ‘복수노트2’, 재능tv ‘남자 사람 친구 14일전’등에 출연하며 육성재 닮은 꼴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