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구석 1열’ 장성규 아나운서, “못 믿으시겠지만 난 보도국 소속”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1.23 18: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방구석 1열’에서 장성규 아나운서가 자신의 소속을 재차 강조했다.
 
23일 JTBC ‘방구석 1열’은 저널리즘 영화인 ‘스포트라이트’와 ‘더 포스트’를 다뤘다.

JTBC ‘방구석 1열’ 방송 캡처
JTBC ‘방구석 1열’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는 JTBC 시사 프로그램 ‘밤샘토론’의 진행자인 신예리 보도제작국장과 JTBC 이가혁 기자 그리고 저널리즘 전문가 이재국 교수와 임필성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 오프닝에 트렌치코트 차림으로 뒤늦게 등장한 장성규 아나운서는 “다름이 아니라 제가 오늘 영화를 추천했다. 두 영화의 성격에 맞게 옷을 한 번 세팅해 봤다. 모르시겠지만 제가 보도국 소속”이라고 밝혔다.

이에 변영주 감독은 “정말 나는 너무 놀라운 게 저널리즘에 관한 거라 저렇게 옷을 입었다는 건 보도국을 바라보는 일반인의 시선 아닌가?”라며  정곡을 찔러 웃음을 자아냈다.

JTBC 인문학·영화 토크예능 프로그램 ‘방구석 1열’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