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하담, 영화 ‘항거’ 캐스팅 확정…‘고아성과 환상 호흡 예고’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8.11.23 15: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혜 기자] 정하담에 영화 ‘항거’에 캐스팅 됐다.

‘항거’는 3·1운동을 주도한 독립운동가 유관순 열사의 뜨거웠던 투쟁과 서대문 수용소에 수감됐을 당시의 옥중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영화 ‘10억’과 ‘강적’을 연출한 조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캐스팅으로는 유관순 열사 역과 권애라 열사 역에 각각 고아성과 김예은이 확정 되었다. 여기에 정하담의 합류로 영화 팬들의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정하담은 유관순 열사(고아성 분)와 서대문 수용소 한 방에 수감된 옥사 동기 ‘옥이’ 역을 맡았다.일제에 끝까지 불복하는 기개와 애국심을 지녔고, 일본어에도 능통한 인물로서 어떤 캐릭터도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해내는 정하담만의 차별화된 연기에 관심이 쏠린다. 

정하담 / 화인컷엔터테인먼트 제공
정하담 / 화인컷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그는 지난 2015년 영화 ‘들꽃’으로 데뷔해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 매력으로 대중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스틸 플라워’, ‘재꽃’에 연이어 출연하며 박석영 감독의 ‘꽃 3부작’을 완성시켰으며 충무로 대표 기대주로 부상했다.

또한 제41회 서울독립영화제 독립스타상, 제3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여우상, 제4회 들꽃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충무로 대표 기대주이다.

독립영화는 물론 영화 ‘검은 사제들’, ‘밀정’, ‘그물’ 등 굵직한 상업영화와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MBC ‘위대한 유혹자’ 등 드라마에서도 신예답지 않은 존재감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정하담은 민족의 아픔을 다룬 ‘항거’에 출연 소식을 알리며 뜻깊은 작품의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에 정하담은 “의미 있는 작품에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뜻깊고 설렌다. 나라를 위해 끝까지 항거한 옥이 캐릭터를 진정성 있게 표현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영화 ‘항거’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2019년 개봉을 목표로 촬영에 돌입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