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슨 생각으로?” 김종천 靑 의전비서관, 청와대 앞 음주운전 적발…文대통령, 사표수리 지시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1.23 13: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김종천(50)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돼 사직서를 제출했다.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23일 0시 35분께 서울 종로구 효자동에서 술에 취한 채 100m 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비서관은 차를 몰고 가다가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20%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김종천 / 연합뉴스
김종천 /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김 비서관과 출석일정을 조율해 음주운전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의전비서관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보고한 뒤 사직서를 제출했고 공직기강비서관실에 자진 신고 및 조사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현안점검회의 후 티타임에서 임 비서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으며, 즉각 사표 수리를 지시했다고 고 부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비서관은 음주 후 대리운전 기사를 불렀고, 대리기사를 맞이하는 장소까지 운전해서 간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의전비서관 역할은 홍상우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대신하게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