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계통신’ 러시아 기자, 양진호 한국에서 쉽게 돈버는 법은 웹하드 마피아?…‘일본 불법사이트를 생중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1.23 00: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외계통신’에서 직원들에게 갑질 논란이 된 양진호 회장의 웹하드 카르텔에 대한 이유를 다뤘다.
 
22일 tvN 외신 버라이어티 ‘외계통신 시즌2’은 한국사회의 다양한 이슈를 제 3자인 다국적 외신들의 시점으로 풀어보는 시사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tvN‘외계통신’방송캡처
tvN‘외계통신’방송캡처

 

MC 박경림, 김동완, 이독실의 진행으로 양진호 회장의 웹하드 카르텔에 대한 이슈를 다뤘다.
 
얼마 전 직원들에게 갑질을 해서 논란이 된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의 웹하드 카르텔에 대한 사건을 각국의 외신기자들은 자신들의 의견을 나눴다.
 
스타니슬라브 러시아 기자는 “양진호 회장을 보니 한국에서 쉽게 돈버는 법은 웹하드 마피아인가?”라고 했다.
 
이어 프랭크 스미스 캐나다 기자는 “양진호 회장은 2011년 불볍 저작물 유통 건으로 구속된 적이 있지만 건재하다. 한국의 법대응도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또 중국과 일본의 불법 웹사이트에 대한 것과 다운로드를 받는 사람도 범죄자로 체포해야하는가라는 의견을 놓고 토론을 벌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tvN‘외계통신’는 매주 목요일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