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죽어도 좋아’ 강지환, 백진희와 동시 타임루프 경험…박솔미X인교진에게 폭언하고 죽으면서 ‘완벽적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죽어도 좋아 ’에서 강지환이 백진희와 동시 타임루프를 경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는 루다(백진희)는 준호(공명)와 함께 같은 시간에 타임루프가 계속 벌어지는 것을 경험했다.

 

KBS2‘죽어도 좋아 ’방송캡처
KBS2‘죽어도 좋아 ’방송캡처

 
진상(강지환)은 가리봉 매장으로 전출된 것을 받아들이지 않고 시백(박솔미)과  강사장(인교진)을 찾아가서 1인 시위를 했다.
 
강사장(인교진)은 “생각한게 고작 1인 시위냐”라고 했고 시백(박솔미)도 진상의 자존심을 건드렸다.
 
진상(강지환)은 시백(박솔미)에게 “유시백 감정조절이 안되냐? 예전에 회사에서 감정조절 못해서 초스피드로 짤렸지”라고 했다.
 
한편, 진상(강지환)과 같은 시간에 루다(백진희)는 준호(공명)의 프로포즈에 거절하기 위해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또 시백(박솔미)은 진상의 폭언에 “죽어버려”라고 하며 펜을 던졌고 진상의 이마에 꽂히고 죽게 됐다.
 

아침이 되고 루다와 진상은 동시에 타임루프를 하게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죽어도 좋아 ’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