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HD] '쓰리데이즈' JYJ 박유천, 대본삼매경…손현주도 인정한 연기력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4.03.04 09: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배우 박유천의 연기 열정이 대단하다.
 
5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김은희 극본/신경수 연출/ 골든썸픽쳐스 제작)를 촬영 중인 박유천은 대본삼매경에 푹 빠져 있다.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기 전까지 대본을 보고 또 보며 캐릭터에 몰입하고 잠깐의 짬이 나 휴식을 취할 때도 손에서 대본이 떨어질 때가 없을 정도다.
 
'쓰리데이즈' JYJ 박유천 / 사진=골든썸픽쳐스

제작사 골든썸픽쳐스 측은 “드라마 촬영 스케줄이 빡빡하기 때문에 카메라가 꺼지면 쉬기 바쁜 배우들도 많다. 하지만 박유천은 곧바로 대본을 살피며 감정 유지에 몰두하고 있다. 덕분에 대통령 경호관 한태경 역과 100%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쓰리데이즈' JYJ 박유천 / 사진=골든썸픽쳐스

박유천은 ‘쓰리데이즈’에서 대선배 손현주와 연기 호흡을 맞추기 위해 노력에 노력을 거듭하고 있다. 그의 노력을 높이 산 손현주는 최근 열린 ‘쓰리데이즈’의 제작발표회에서 “박유천이 성실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실제 만나보니 성실을 넘는 수준이었다”며 “말보다 행동이 먼저인 배우다. 현장에도 빨리 오고 스탠바이도 빠르고, 아파도 내색을 안 한다. 롱런할 것 같은 친구다”라고 칭찬했다.
 
'쓰리데이즈' JYJ 박유천 / 사진=골든썸픽쳐스

‘쓰리데이즈’는 한국형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의 신경수 PD가 1년 반에 걸쳐 기획한 작품으로 100억 원이 넘는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이다. 초호화 캐스팅과 최강 제작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쓰리데이즈’는 3월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