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테이블 치워달라고한게 큰 잘못인지 억울함이 든다” 심경 토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성수(29)가 범행 동기와 심경을 털어놨다.

21일 서울 경찰서 측은 살인혐의로 구속된 김성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성수는 수감돼 있던 양천경찰서를 나서며 범행 당시 상황과 심경을 이야기했다.

범행동기에 관해 그는 “(테이블을) 치워달라고 한 것이 잘못이 아닌데 (아르바이트생) 표정이 안 좋아서 시비가 붙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찰을 불러서 (PC방) 사장을 불러달라고 했는데 경찰은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피해자가 우리 아바가 경찰이다. 니가 날 죽이지 않는 이상 너는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한게 머리 속에 남았다며 “치워달라고 한 게 그렇게 큰 잘못인가 하는 억울함이 들었다”고 억울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생각하면서 억울했고 과거의 일이 생각나면서 죽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러다 보니 피해자에 대한 그런 두려움, 망설임 그런 것들이 사라졌고 같이 죽이고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동생의 공범 의혹에 대해서는 “그렇게 한 것(피해자를 붙잡은 것)에 대해 전혀 몰랐다. CC(폐쇄회로)TV를 보여주고 나서 뒤늦게 알았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제공

그러면서 “무죄라고 확신했었는데 동생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동생도 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성수는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유가족과 고인에게도 죄송하다”는 말을 남긴 뒤, 호송차에 올랐다.

앞서 그는 지난달 14일 오전 8시경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 중이던 신모(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당시 김씨는 신씨와 서비스 불만과 요금 환불 문제로 PC방에서 시비가 붙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제지됐다.

이후 집에서 흉기를 가지고 온 김씨는 신씨를 잔인하게 찔러 사망에 이르게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