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붉은 달 푸른 해’ 시(詩)로 풀어낸 스릴러…역대급 웰메이드 드라마 예고 (종합)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21 09: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가 2018년의 마지막을 장식할 미스터리 스릴러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정규 감독과 배우 김선아, 이이경, 남규리, 차학연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설화인 ‘해와 달’ 이야기를 바탕으로 창작된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최정규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도현정 작가가 집필했다.

현장에 남겨진 시의 구절로 의문의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특히 올해 큰 사랑을 받았던 ‘수사극’의 인기를 이어갈 예정이라 방영 전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배우 이이경-김선아-감독 최정규-배우 남규리-차학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이이경-김선아-감독 최정규-배우 남규리-차학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김선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김선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김선아는 한 소녀를 마주하면서 뒤바뀐 인생을 살게 되는 아동 상담사 ‘차우경’ 역을 맡았다.

드라마로는 첫 스릴러 도전이라고 운을 뗀 그는 “대본이 정말 좋았다. 촬영을 진행하면서는 더 재미를 느끼고 있다”며 작품 선택 이유를 언급했다.

특히 김선아는 지난해 종영한 JTBC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에서 ‘박복자’ 역으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강한 캐릭터와 내용을 가진 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저에게는 더 강한 작품이 있다. 바로 ‘내 이름은 김삼순’이다. 그런 부분에 대해 큰 생각은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좋은 작품과 좋은 캐릭터를 만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그게 얼마나 큰 행복이고 행운인지가 저에게는 가장 우선이다. 할 수 있을 때 얼마든지 더 하고 싶다. 이번 작품 또한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다. 기쁘고 행복하다”며 작품에 무한 애정을 표했다.

또한 “밝은 역을 하고 싶다는 희망은 사실 몇 년째 이어지고 있다. ‘여인의 향기’라는 작품 이후로는 크게 밝은 역할을 해본 적이 없다”면서도 “스릴러 장르라고 해서 현장 분위기가 특별히 다르지는 않다. 다만 미술이나 분위기가 조금 다르다. 감독님이 들려주시는 음악 같은 것들이 다른 의미로 설렌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스릴러적인 긴장감으로 마음이 떨린다. 또 다른 재미를 느끼며 촬영하고 있다”며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다.

배우 이이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이이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원리와 원칙을 중요시하는 강력계 형사 ‘강지헌’ 역을 맡은 이이경은 사건의 중심에서 극을 풀어나간다.

그는 “그동안 영화와 드라마에서 형사 역할을 몇 번 해봤지만 이번에 맡은 역할은 제가 그간 맡았던, 또는 많은 분들이 봐왔던 형사 캐릭터와 조금 다를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제가 밝은 역할을 주로 해서 보시는 분들이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실 것 같지만 이번 역할은 혼자 있을 때의 제 성격과 비슷하다. 저와 비슷한 캐릭터를 만났다는 생각이 든다”며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역할을 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묻자 이이경은 “형사라는 직업 자체가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베이스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면서도 “저는 감독님에게 의지를 많이 하는 스타일이다. 헤매는 부분이 있으면 당연히 그렇게 한다. 감독님이 바쁘신데도 저에게 많은 이야기를 해주신다. 저에게 버거운 부분도 있지만 다행히 선배님들과 감독님 덕분에 채워나가고 있다”며 노력의 과정을 밝혔다.

또한 김선아와의 호흡에 “함께할 수 있어서 행운”이라며 감사를 표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이이경은 “제가 그린 30대의 모습이 조금 빨리 왔다고 생각한다. 제 역량이 부족하더라도 잘 표현해서 멋진 드라마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배우 차학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차학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드라마 ‘터널’, ‘아는 와이프’에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 차학연은 순수함 속에 스산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이은호’ 역으로 드라마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그는 “아직 제 촬영분이 많이 진행되지는 않았지만 아이들을 좋아하는 ‘은호’ 역을 위해 7명의 조카들과 시간을 보냈다. ‘은호’는 맑고 깨끗한 인물로 아이들과의 스킨십과 호흡이 많다. 요즘 유행하는 ‘상어송’도 조카들에게 배웠다. 벌써 율동까지 습득한 상태”라며 특별한 노력을 털어놨다.

또 차학연은 “대본이 어렵기는 하다. 하지만 그래서 더 궁금했다. 그 안에 연결된 이야기나 캐릭터들과의 관계가 호기심을 자극하지 않았나 싶다. 묘한 사건들이 저에게는 흥미롭게 다가왔다”며 애정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 한 명 한 명이 그냥 그려지지 않는다. 섬세한 서사가 있다. ‘꼭 연기해보고 싶다’는 느낌을 받았다. 선배님들 역시 대본을 보며 좋아하셨다. 어려웠지만 저 역시 거기에 재밌게 동참해서 촬영 중이다”며 “제 역할에 자연스럽게 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제가 이 드라마의 일등 팬이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배우 남규리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남규리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남규리는 의문의 인물인 ‘전수영’ 역을 맡아 그동안 보여줬던 청순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색다른 캐릭터에 도전한다.

이에 대해 그는 “제가 해왔던 역할과 상반된 캐릭터다 보니 고민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그래서 감독님, 작가님과 많은 대화를 했다. 극 중에서 바이크를 타기도 하고 피어싱도 한다. 굉장히 강인한 캐릭터”라고 ‘전수영’ 역을 설명했다.

이어 “제가 가지고 있는 감성이 있다고 해도 지금까지 저를 봐주셨던 분들께 이질적인 느낌을 주면 안 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감성을 알아가기 위해 문화를 많이 참고했다. 근접하게 접근하고자 많은 분들을 만났다. 상대적으로 표현을 많이 할 수는 없는 캐릭터지만 표현을 하지 않아도 정서가 느껴질 수 있게끔 노력했다”며 남다른 준비 과정을 털어놨다.

또한 남규리는 “사회적으로도, 드라마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많은 결핍과 감성을 담고 있는 작품”이라며 드라마의 메시지를 전했다.

배우 이이경-김선아-감독 최정규-배우 남규리-차학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이이경-김선아-감독 최정규-배우 남규리-차학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연출을 맡은 최정규 감독은 ‘붉은 달 푸른 해’를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들을 따라가는 심리 수사극”이라고 정의했다.

지난 15일 종영한 동시간대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의 성공에 대한 부담감도 있었을 터. 이에 최정규 감독은 “저희로서는 고마운 일이다. 조금이나마 더 잘해서 누가 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이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또 그는 “스릴러 장르를 다뤘던 많은 케이블 드라마의 성공이 있었지만 그런 생각으로 접근하지는 않았다”고 일축하며 “이 드라마의 강점은 다른 무엇보다도 대본의 힘과 배우들의 표현력이다. 완성된 대본을 가지고 배우들이 얼마나 잘 표현해내는지를 봐주시면 좋겠다. 저도 현장에서 구경하는 마음으로 촬영 중이다”며 애정 어린 자신감을 보였다.

스릴러에 ‘시’라는 소재를 가져온 독특한 지점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인물과 얽힌 장면에 시가 등장한다. 그게 단서가 되기도 하고 인물들의 마음을 혼란하게 만드는 요소가 되기도 한다. 전체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이다. 시가 가지는 분위기가 드라마를 재밌게 만들어주더라”며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아울러 최정규 감독은 “비주얼적인 요소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시를 목소리로 표현하는 배우들의 역량이 훌륭하다. 시가 가진 분위기가 잘 전달된다고 느낀다”며 드라마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시로 풀어낸 스릴러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11월 21일 10시 MBC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