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파주 병원-의사 대리수술 고발합니다...참담한 심정”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11.20 15: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대리수술 의혹을 받고 있는 경기 파주시 A병원에 대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20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무자격자와 무면허자에 의한 대리수술이 발생한 데 대해 참담한 심정”이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대리수술을 척결하고 의사윤리를 강화하기 위해 환자 사망과 관련된 파주 소재 병원과 관련자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직접 고발한다”고 말했다.

파주의 한 정형외과에서 환자 2명이 대리수술로 인해 사망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데 따른 것. 의협에 따르면 지난 4월 이 병원에서 척추 수술을 받던 환자 1명이 사망했고, 이 수술에 의료기기 영업사원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사망 환자 1명의 경우 의사면허가 취소된 의사가 수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최 회장은 “의료법을 위반하고 의사윤리를 저버린 의사 회원과 의료기관에 엄정한 법적 처벌을 요구한다”면서 “(의협 차원의) 중앙윤리위원회에도 회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협에 실질적인 자율징계권이 부여되고 독립된 면허관리기구가 설립돼야 한다”면서 “그래야만 대리수술과 같은 국민건강에 위해를 끼치는 사안에 신속하고 실효성 있는 조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20일 파주경찰서는 지난주 일산서부경찰서로부터 내사종결 처리된 안모(73)씨의 사건 기록 일체를 넘겨받아 검토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