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내 여친 몸매 봐라”…‘일베 여친 불법촬영’ 인증 사건 논란에 경찰 “내사착수 지시, 수사할 방침”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1.20 09: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남성 중심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에는 불법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여성들의 신체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있다.

18일부터 19일까지 연일 일베 사이트에는 ‘여친 인증’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다수 올라왔다.

일베 회원들은 여성들의 신상 정보를 물론 몰래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들을 계속해서 올린다.

모텔에서 가운만 입고 있는 여성, 속옷만 입고 있는 여성, 나체로 침내에 누워있는 여성 등의 모습이 수십개가 올라오고 있다.

일베저장소 / 연합뉴스
일베저장소 / 연합뉴스

특히 여성 사진들에는 공통적으로 일베 회원임을 인증하는 ‘일베 손모양’(손가락을 구부려 일베의 초성 ‘ㅇ’과 ‘ㅂ’을 만드는 것)이 담겨 있다.

일베 회원들은 여성들의 사진들이 올라오면 욕설을 하거나 입에 담기 힘든 성희롱 댓글을 남기며 몸매를 평가한다.

글 작성자 대부분은 이날 오후 논란이 거세지자, 게시판에 올린 글을 지운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찰은 ‘일베 여친, 전 여자친구 몰카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을 처벌하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지난 19일 오후 청원인은 5만4천여명에 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