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어준의 뉴스공장’ 하태경, “혜경궁 김씨 계정 여러 사람이 쓸 수 있어, 문재인 정부의 경찰이 수사한 것”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1.20 08: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20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출연했다.

하태경 의원은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라도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결국 하 의원 본인의 후원금을 호소한 것인데 그러면서도 문재인 정부가 경제를 못 한다며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반문 체제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혜경궁 김씨 계정은 여러 사람이 쓸 수 있다는 가능성도 주장했다.

하 의원 자신의 계정 역시 비서실 직원이나 여러 사람이 사용한다며 혜경궁 김씨 계정주로 추정되는 김혜경 씨가 직접 허위 사실을 유포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경찰이 이를 수사했다는 사실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하 의원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부산 중구영도구로 지역을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부산 영도구가 지역구인 김무성 의원과 사전 논의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언주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면서 안철수 전 의원에게 정치 생명을 걸었다고 강하게 피력한 바 있다. 

하 의원은 이언주 의원이 이제 안철수 전 의원은 안중에도 없다며 사이가 좋을 리도 없다고 주장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주 평일 오전 7시 6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