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워너원(Wanna One) 강다니엘, 가요계 ‘엑방원’ 영향력? “함께 무대 선 자체가 영광”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11.19 17: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워너원(Wanna One) 강다니엘이 ‘엑방원’으로 불리는 가요계 영향력에 대해 답했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 파크볼룸에서 워너원(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 첫 정규 앨범 ‘1¹¹=1 (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강다니엘 / 서울, 최시율 기자
워너원(Wanna One) 강다니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로 결성된 워너원은 1년 3개월이 넘는 활동 기간 동안 엑방원(엑소, 방탄소년단, 워너원)으로 불리며 가요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에 대해 강다니엘은 “워너원이 영향을 미치기보다는 서로 멤버들을 믿고 의지하면서 워너블에게 조금 더 좋은 무대를 보여주자 노력했던 것이 좋은 결과가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엑소, 방탄소년단 외 엄청난 가요계 선배님들과 함께 무대에 서고 그분들의 음악을 현장에서 들을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우리 입장에서는 영광이다”라고 고백했다.

강다니엘 / 서울, 최시율 기자
워너원(Wanna One) 강다니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강다니엘은 그동안의 워너원 활동에 대해 “섭섭시원하다. 말하기 되게 어려운데 때로는 좋기도 하면서 슬프기도 하다. 아주 복잡한 감정이다”라고 말했다.

활동 목표에 대해서는 “단기간에 이루지는 못할 목표다. 많은 분들에게 기억되고 싶은 게 목표다.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강다니엘은 “아직까지 마지막 앨범이라는 단어 자체가 와닿지 않는다. 이번 앨범을 마라톤에 비유하자면 물을 마시고 마지막 스퍼트 준비를 한 것”이라며 “오늘부터 엄청난 무대를 위해 달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워너원(Wanna On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워너원(Wanna On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첫 정규 앨범 ‘1¹¹=1 (POWER OF DESTINY)’는 ‘1÷x=1’ ‘0+1=1’ ‘1-1=0’ ‘1X1=1’ 등 그동안 연산(戀算) 시리즈를 선보였던 워너원이 하나로써 함께하던 너와 내가 서로를 그리워하게 되어버린 운명(DESTINY), 하지만 그 운명에 맞서 싸우며 다시 하나가 되고자 하는 의지(POWER)를 ‘1¹¹=1’라는 수식으로 형상화한 첫 번째 정규 앨범이다.

타이틀곡 ‘봄바람’은 데뷔곡 ‘에너제틱’의 작곡가 Flow Blow와 ‘켜줘’의 작곡가 iHwak이 프로듀싱을 맡아 완성도를 높인 얼터너티브 댄스 장르 곡으로 처음 만났던 그날처럼 다시 한번 운명적인 재회를 꿈꾸는 멤버들의 마음을 감성적인 멜로디와 가사로 표현해 짙은 감동을 선사한다.

수록곡으로는 인트로곡 ‘Destiny’, 운명처럼 소중한 한 사람에게 언제나 집과 같은 존재가 되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집’, 하성운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불꽃놀이’, 이 세상 모든 이들의 애절한 마음을 노래한 ‘묻고싶다 (One Love)’, 거친 운명 속 누구보다 깊은 사랑을 끝도 없는 바다, 절벽에 부딪히는 파도에 비유한 팝발라드 ‘Deeper’, 떠나간 사랑을 찾아 헤매는 상황을 술래에 비유한 ‘술래’, 박우진이 랩메이킹을 맡은 ‘Awake!’, 워너블을 향한 진심을 담은 ‘12번째 별’, 모든 부모님께 바치는 워너원의 진심이 담긴 헌정곡 ‘소나무’, ‘Beautiful’의 두 번째 버전 ‘Beautiful (Part.ll)’까지 총 11곡이 담겼다.

1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정규 앨범 ‘1¹¹=1 (POWER OF DESTINY)’를 발매하는 워너원(Wanna One)은 타이틀곡 ‘봄바람’으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