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 “세월호 당일 노래방 결제 거듭 사과”…여전히 진정성 논란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1.19 16: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가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에서 회식 후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며 거듭 사과했다.

양 후보자는 오늘(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 참석 문제로 지난 청문회와 국정감사, 또 오늘 청문회까지 논란이 이어지는 상황을 초래한 데 대해 국민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다만 당시 회식에 참석자들의 증언을 종합하면 노래방에서 16만 원 상당의 비용을 자신의 법인카드로 결제했지만, 그곳에서 술을 마시거나 노래를 부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또 참사 당일 그런 모임을 가진 것은 부적절했다고 생각해 세월호 유족께 사과드렸고 국민께도 다시 송구하다고 말씀드린다며 이 사건을 더 엄격한 기준을 세우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자유한국당 같은 당 의원은 “양 후보자가 노래방에 잠시 들른 것처럼 표현했는데 진정한 사과로 보기로 어렵다”며 “아직도 노래했는지 안 했는지 기억이 안난다고 스스로를 속이고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