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캐나다 밴쿠어 인근 학교 교실에 달린 욱일기에 학생들 항의 빗발쳐…교감 “교육의 일환” 일축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19 15: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한국인 교민과 유학생이 많은 캐나다 밴쿠버 인근의 한 학교에서 욱일기 소동이 발생했다.

지난 18일 인사이트는 캐나다 밴쿠버 인근 소도시에 위치한 랭리(Langley)의 중등학교 ‘Walnut Grove Secondary’의 9학년에 재학 중인 문병준 군에게 교실 속 욱일기에 대한 내용을 제보 받았다.

문 군이 제보한 사진에 따르면 욱일기는 학교의 210호 교실에 달려있으며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자리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에 재학 중인 8~9학년 학생들은 해당 교실을 담당하는 교감(역사 담당)을 찾아가 욱일기가 어떤 역사를 담고 있고, 사람들이 어떻게 인식하는지를 설명하며 이를 내릴 것을 요구했다.

북미 청원사이트 Change
북미 청원사이트 Change

하지만 교감은 “이것은 역사 교육용이며, 욱일기를 내릴 이유는 없다”고 일축했다.

이후 학생들이 계속 항의하자 학교 측은 토론을 제의했으나 학생들의 의견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에 학생들은 외부 관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이메일을 보내며 해결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제보자 문 군은 북미(미국과 캐나다) 지역에서 영향력이 있는 청원사이트 ‘체인지’에도 글을 올리며 관심을 호소했다.

독립기념관 홈페이지
독립기념관 홈페이지

문 군은 “일본 제국주의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잔악한 행위를 저질렀다”며 “일본의 파시즘은 한국과 중국 필리핀 등 많은 나라를 공포에 떨게 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일기가 받아들여지는 학교라면 인종차별과 성차별, 소수자 차별 등이 모두 받아들여지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문 군이 올린 해당 청원은 19일 오전 10시(한국 시간) 기준 약 7,700명의 시민이 동의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