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 연기 왜?…“발사체에 이상 발견”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1.19 13: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20일 발사 예정이었던 과학연구 위성 ‘차세대소형위성 1호’의 발사가 잠정 연기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은 “차세대소형위성 1호를 실어 보낼 스페이스X의 발사체(팰컨-9)에 대한 점검이 더 필요함에 따라 한국 시간으로 25∼26일이나 12월 1일로 발사가 잠정 연기됐다”고 19일 밝혔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애초 20일 오전 3시 32분께(현지기준 19일 오전 10시 32분께) 미국 반덴버그 공군 기지에서 발사될 예정이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그러나 스페이스X사는 발사체(팰컨-9) 상태를 점검하던 중 1단 추진체에 대한 세부 점검 기간 연장을 결정했고, 이에 따라 발사 일정도 조정하게 됐다. 최종 발사일은 점검이 모두 끝난 뒤에 결정된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가 우주기술 검증, 지구·우주과학연구, 기술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개발한 100㎏급 소형위성이다. 발사되면 2년간 575㎞ 상공의 저궤도에서 태양폭발에 따른 우주 방사선 등을 측정하고 별의 적외선 분광을 관측하는 한편 여러 부품이 우주 환경에서 견디는지 검증하는 임무 등을 수행하게 된다.

이 위성의 개발기간은 총 6년 7개월로, 324억 3,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추천기사